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외교부 "위안부 지원재단 출범, 마음의 상처 치유 기원"

최종수정 2016.07.28 15:33 기사입력 2016.07.28 15:3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외교부는 28일 일본군 위안부 지원을 위한 '화해·치유 재단'이 공식 출범한 것에 대해 "재단을 통해서 모진 인고의 세월을 견뎌오신 위안부 피해자분들이 한 분이라도 더 살아계시는 동안 이분들의 마음의 상처가 치유될 수 있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재단이 출범한 만큼 사업 실시과정에서 피해자분들의 의사가 보다 명확하게 표명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조 대변인은 이날 신원 미상의 남성이 김태현 화해·치유재단 이사장의 얼굴에 캡사이신으로 추정되는 물질을 뿌린 것에 대해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한 데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럼에도 정부로서는 재단 출범을 통해 저희가 목표로 했던 제반 사업들이 차질없이 착실히 이행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조 대변인은 주한 일본대사관 앞의 위안부 소녀상 철거 문제와 관련, "지난해 12월28일 합의문 발표시 입장 그대로다"며 "우리 정부로서는 가능한 대응방안에 대해 관련 단체와의 협의 등을 통해 적절히 해결되도록 노력해 가겠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조 대변인은 향후 일본 정부가 재단에 출연할 10억엔의 사용처를 두고 한일 양국이 갈등을 빚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합의에 따르면 양국 정부가 협력해 재단 사업을 행하기로 하는 만큼 우리 정부는 피해자분들의 의견을 수렴해 나가면서 합의 취지에 따라 일본 측과 필요한 협의를 진행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외교부 당국자는 일본 정부가 위안부 지원재단에 출연할 10억엔을 피해자 할머니들에 대한 지원 외에 일본어를 배우는 한국 유학생들의 장학사업에 사용하자고 제안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