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위안부 피해자 지원 '화해·치유재단' 28일 출범

최종수정 2016.07.27 14:00 기사입력 2016.07.27 14:00

댓글쓰기

재단 설립 후 일본 정부로부터 10억엔 받아 지원책 강구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지원하기 위한 '화해·치유재단'이 28일 출범한다.

재단설립은 지난 1월 재단설립 자문위원회 발족, 5월 재단준비위원회 발족, 재단 출범까지 3단계로 진행돼 왔다. 출범 후 일본 정부로부터 출연금 10억엔(약 108억원)을 받게 된다.
외교부와 여성가족부는 '다수 피해자들이 재단 설립을 희망하고 있다'면서 '피해자들이 고령이고 병환이 깊다'는 이유로 당위성을 주장하고 있다.

첫 이사회는 28일 오전 10시~11시까지 재단 회의실에서 개최되며 11시부터 5분 간 재단 사무실 입구에서 현판식을 갖는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