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청년수당 지원서 분석해보니…핵심 키워드는 '취업'과 '공부'

최종수정 2016.07.28 11:15 기사입력 2016.07.28 11:15

댓글쓰기

서울시 청년수당 지원서 분석해보니…핵심 키워드는 '취업'과 '공부'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서울시가 추진 중인 청년활동지원사업(청년활동수당)에 응모한 6309명의 지원서를 분석한 결과 핵심 키워드로 '취업'과 '준비', '공부'가 꼽혔다.

서울시는 빅데이터 기반 컨설팅 업체에 의뢰해 청년활동지원사업 지원서를 전수 조사한 결과 이와 같이 분석됐다고 28일 밝혔다.
시는 지원서 항목 중 ▲지원동기 ▲활동목표 ▲활동계획에 대해 지원자들이 작성한 텍스트를 빅데이터 분석했다.

우선 지원서의 '지원동기' 항목에서는 '취업'이라는 키워드가 6580번으로 가장 많이 언급됐다. 준비(4321번)와 아르바이트(2696번), 청년(2601번)이 그 뒤를 이었다.

빅데이터 분석 전문가는 "지원자들의 핵심 동기는 취업이 압도적이지만 취업을 준비하면서 각종 비용을 충당하기 위해 아르바이트를 병행해야 하고, 이는 시간 부족으로 이어져 또다시 취업에 실패하는 역설적인 고충을 겪고 있음을 알 수 있다"고 분석했다.
'활동목표' 항목에 대한 분석에서는 자격증(1053번), 취득(947번), 준비(595번), 합격(451번), 공부(409번) 순으로 많이 언급됐다. 이를 통해 지원자들은 자격증과 어학점수 등을 취업 준비에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활동계획' 항목에서는 공부(4487번), 준비(3873번), 학원(3331번), 자격증(2938번), 취업(2516번), 스터디(2492번), 토익(2406번) 순으로 언급 빈도가 높았다.

전효관 서울혁신기획관은 "신청자의 구체적인 사례를 하나하나 읽다보면 미래를 위한 투자, 사람에 대한 투자가 얼마나 필요한지 느낄 수 있다"며 "이번 분석 결과를 보면 청년활동수당이 미취업 청년들에게 당장의 지원금 제공의 차원을 넘어 미래를 준비할 수 있는 시간을 담보해준다는 점에서 꼭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심사과정을 통해 8월 초 최종 3000명을 선발한 후 활동지원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