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라디오스타' 강타 "H.O.T 재결합 가능성? 될 수도 안될 수도…"

최종수정 2016.07.27 19:46 기사입력 2016.07.27 19:46

댓글쓰기

사진=MBC '황금어장 라디오스타'

사진=MBC '황금어장 라디오스타'


[아시아경제 유연수 인턴기자] '라디오스타' 강타가 전설로 남은 1세대 아이돌 H.O.T.의 재결합 가능성에 대해 직접 밝힌다.

27일 방송되는 고품격 토크쇼 MBC '황금어장 라디오스타'에서는 '노잼에 꿀잼 발라드립니다' 특집으로 꾸며져 강타, 이진호, 양세찬, 이용진이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강타는 자신을 'SM 이사'라고 부르는 4MC에게 "얼마 전에 제가 또 이사를 해서…"라고 맞받아치며 아재미를 한껏 발산했다.

특히 강타는 젝스키스의 재결합에 관한 질문에 "젝스키스 재결합 부럽다"며 솔직한 심정을 말했다.

이후 H.O.T.의 재결합 가능성에 대해 묻자 그는 "아직 디테일하게 협의된 게 없다"고 아쉬움을 드러내며 "될 가능성도 있지만 안 될 수도 있기 때문에 조심스럽다"고 신중하게 재결합에 대한 의견을 밝혀 모두의 귀를 쫑긋하게 만들었다.
이어 강타는 과거 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빅토리아에게 호감을 표시한 후 사이가 점점 멀어졌던 사연을 공개하며 웃음폭탄을 터트리기도 했다.

그는 빅토리아를 언급하며 "방송에 노출됐기 때문에 알고 있을 거 아니냐. 근데 코멘트도 없고 연락이 뜸해졌다"며 진심으로 우러나오는 아쉬움을 토로했다.

이어 이진호는 강타가 빅토리아에게 공개적으로 호감을 표시한 후, 자신을 비롯한 매니저들과 빅토리아까지 함께 속초 여행을 갔음을 고백하면서 빅토리아가 강타에게 날린 회심의 한 방을 폭로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또한, 38살 독거 아이돌 강타는 "결혼 생각은 있는데 사람들이 소개를 안 시켜준다"며 안타까움을 표하면서 지난 2013년에 한 마지막 연애 이야기를 공개할 예정이다.

그는 이진호가 소개해준 여성과 "길게 만나지는 못했다"며 결혼과 관련해 생각이 많아져 7, 8개월 만에 헤어졌다고 고백해 더욱 궁금증을 높였다.

한편 강타의 H.O.T. 재결합 가능성 언급과 베일에 싸인 1세대 아이돌의 연애사 공개는 27일 오후 11시10분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유연수 인턴기자 you012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