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찜통무더위, “물이 넘친다, 흥이 넘친다”장흥 물축제 29일 개막

최종수정 2016.07.27 14:25 기사입력 2016.07.27 14:25

댓글쓰기

찜통무더위, “물이 넘친다, 흥이 넘친다”장흥 물축제 29일 개막

"7월29일~8월4일까지 7일 동안 탐진강과 우드랜드 일원에서 개최"
"살수대첩 퍼레이드, 지상최대의 물싸움 등 대표 프로그램 완성도 향상"
김성 군수 “장흥은 물의 고장, 물축제서 시원한 추억 만들길”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올 여름 무더위를 시원하게 적셔줄 ‘제9회 정남진 장흥 물축제’가 29일 화려한 막을 올린다.
‘물과 숲-休’를 주제로 펼쳐지는 이번 물축제는 7월 29일부터 8월 4일까지 7일 동안 탐진강과 우드랜드 일원을 배경으로 열린다.

장흥군은 젊음과 시원함, 유쾌함이 묻어나는 물축제의 이미지를 표현하기 위해 ‘여름이郡(군) 더우面(면) 가里(리) 물축제 1번지 장흥으路(로)’라는 이색적인 여름 주소를 슬로건으로 내세웠다.

군은 이번 물축제에서 살수대첩 퍼레이드, 지상 최대의 물싸움, 맨손 물고기 잡기, 수중 줄다리기 등 대표 프로그램의 완성도를 높이는 데 주력했다.
찜통무더위, “물이 넘친다, 흥이 넘친다”장흥 물축제 29일 개막

다수의 공감대를 이끌어 내는 축제로 발전하기 위해 특색있는 체험 프로그램과 체류형 야간 프로그램 개발에도 공을 들였다.
지난해 처음 도입해 관광객과 지역민의 뜨거운 호응을 얻었던 살수대첩 퍼레이드는 관광객이 가장 많이 몰리는 30일(토)로 날짜를 옮겼다.

‘살·수·대·첩’주제별로 나뉜 구간에서는 인체에 무해한 컬러워터와 파우더를 활용한 교전이 벌어지고, 코스 중간에는 음악무대를 설치해 참가자들의 흥을 돋운다.

물싸움 퍼레이드를 통해 참가자들과 교감하고 군민과 관광객이 만들어내는 활기찬 에너지를 물축제장까지 끌어온다는 계획이다.

축제기간 중 매일 오후 2시에는 군민과 관광객이 한 데 어울려 물총, 물풍선, 바가지를 이용해 펼치는 지상 최대의 물싸움이 열린다.
찜통무더위, “물이 넘친다, 흥이 넘친다”장흥 물축제 29일 개막

신나는 DJ음악과 함께 시작 되는 물싸움은 전국에서 모인 수(水)태프와 일반 관광객이 함께 어우러져 물벼락 난장을 만들어 낸다.

이번 지상 최대의 물싸움은 무대 앞으로 집중된 물대포를 사방에서 물을 맞을 수 있도록 시설을 보완해, 사각지대 없이 참가인원 전원이 쏟아지는 물 속에서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탐진강 물속에서는 매년 최고의 인기를 누리고 있는 맨손 물고기 잡기와 수중 줄다리기가 펼쳐진다.

맨손 물고기 잡기는 어종을 다양화 하고 개체수도 늘리는 한편, 연령별로 순차적으로 입장해 전문 물고기 잡기를 막는다.

장흥 고싸움의 전통을 상징하는 수중 줄다리기는 군민의 화합과, 단결, 협동, 어울림 등의 의미를 부여해 흥겨운 놀이와 문화 한마당을 표현해 낸다.

이 밖에도 수중 달리기, 튜브 바통 이어달리기, 물동이 이고 달리기 등 참여 위주의 새로운 수중 프로그램이 시도된다.

초대형 워터 슬라이드, 대형 물놀이장, 출발 드림팀, 우든 보트, 수상 자전거, 카누 등 물놀이 시설과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도 준비돼 있다.

야간에는 EDM(일렉트로닉 댄스 뮤직) 파티와 워터 풀파티를 열어 외국인과 젊은이의 감각에 맞춘 공간을 만들어 낸다.

29일과 30일 저녁 9시 30분부터 펼쳐지는 야간 파티는 DJ춘자가 사회를 맡아 레크리에이션과 댄스 등 신나는 어울림을 만들어 낸다.

2016년 정남진 장흥물축제가 보다 강력해진 콘텐츠로 무장하며 많은 사람들의 기대와 관심을 모으고 있다.

김성 장흥군수는 “탐진강, 득량만, 장흥댐 등 장흥은 강, 바다, 호수를 모두 품은 물의 고장이다”며 “물의 고장 장흥에서 펼쳐지는 물축제에서 한여름의 시원한 추억을 만들기 바란다”고 말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