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통합 브랜드 만들고, 020 서비스 늘리고"…뭉치는 '롯데 유통'(종합)

최종수정 2016.07.27 10:10 기사입력 2016.07.27 10:01

댓글쓰기

연계서비스 지적하다는 기존 지적 빠르게 보완

롯데그룹이 27일 출시한 프리미엄 통합브랜드 '초이스 엘 골드'(파스타).

롯데그룹이 27일 출시한 프리미엄 통합브랜드 '초이스 엘 골드'(파스타).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롯데그룹의 제조·유통사가 잇달아 손을 잡고 연계 브랜드 및 서비스를 선보인다. 백화점, 대형마트, 홈쇼핑, 편의점, 식품 관련 제조사 등을 모두 갖춘 데 비해 사업 간 시너지가 부족하다는 그간의 지적을 빠르게 보완해나가는 분위기다.

27일 롯데그룹은 프리미엄 통합브랜드 '초이스 엘 골드'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초이스 엘 골드는 롯데그룹의 유통·제조 계열사가 협업해 만든 자체브랜드(PB)다.
첫 상품으로는 라면, 파스타, 그릭요거트 등 10종 상품을 선보였다. 상품의 기획단계부터 롯데마트, 롯데슈퍼, 세븐일레븐 등이 참여해 각 현장에서 얻은 소비자들의 의견을 제품에 반영했다. 제품 생산은 롯데제과, 롯데푸드, 롯데칠성과 우수 협력사가 함께 진행해 품질을 강화했다.

롯데그룹은 제품의 특성에 따라 다양한 유통채널에서 차별적으로 취급한다. 예를 들어 컵라면인 '강레오 쉐프의 찌개라면 2종(김치찌개, 부대찌개)'는 편의점인 세븐일레븐에서만 판매하고, 추후 봉지면으로 개발해 롯데마트, 롯데슈퍼에서 판매한다. '초이스 엘 골드 파스타'는 롯데마트, 롯데슈퍼에서 판매하고 요거트 제품은 마트와 슈퍼, 편의점에서 모두 선보이는 식이다. 상품 공급은 백화점, 면세점, 닷컴, 아이몰 등 롯데의 온라인 채널로도 넓힐 계획이다.
롯데 계열 온라인몰에서 주문하면 세븐일레븐에서 픽업할 수 있는 '스마트픽' 서비스.

롯데 계열 온라인몰에서 주문하면 세븐일레븐에서 픽업할 수 있는 '스마트픽' 서비스.


제품 뿐 아니라 다양한 형태의 인프라를 활용한 연계서비스도 선보인다. 롯데 계열 온라인 몰에서 구매한 제품을 가까운 세븐일레븐 매장에서 찾아갈 수 있는 '스마트픽' 서비스가 대표적이다.

이 서비스를 통해 롯데는 고객이 롯데닷컴, 엘롯데 등 롯데 계열 온라인몰에서 구매한 제품을 원하는 세븐일레븐 매장에서 편리한 시간에 받아볼 수 있게 했다. 스마트픽은 롯데그룹이 추진하는 옴니채널 사업의 대표 사례로도 꼽힌다.
이용을 위해서는 롯데닷컴과 엘롯데에서 원하는 상품을 주문하고 '스마트픽 찾기'를 선택한 후 지점 선택하기에서 '세븐일레븐'을 클릭하면 된다. 이후 지역 검색 후 지도상에 나타나는 세븐일레븐 스마트픽 점포 중 원하는 곳을 선택하고, 상품이 도착하면 발송되는 상품 교환 문자를 해당 점포에 보여주면 된다.

스마트픽 서비스 시행과 함께 반품 서비스도 기존 롯데홈쇼핑에서 롯데닷컴으로 확대 운영한다. 상품 수령 후 상품 하자 등의 사유로 반품을 희망하는 고객은 온라인몰에서 반품을 신청한 후 인근 세븐일레븐 점포에 방문해 접수번호와 함께 상품을 맡기면 된다. 올해 말에는 롯데홈쇼핑과 롯데하이마트몰까지 대상을 확대하고 서비스 제공 점포 수도 5000여점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그간 마케팅과 서비스가 취약했던 롯데의 온라인 종합쇼핑몰 롯데닷컴 역시 편의성을 크게 개선한 '선물하기' 기능을 선보이며 재도약에 나섰다. 이날 출시된 '선물하기' 기능은 구매자가 상대방의 휴대전화 번호만 알고있으면 롯데닷컴에서 판매하는 모든 물건을 선물할 수 있도록 한 신개념 서비스다.

한 번에 최대 20명에게까지 선물을 보낼 수 있어 일일이 주소를 따로 받을 필요가 없고, 휴대전화에 저장된 연락처가 자동으로 동기화 돼 번호입력도 용이하다. 수취인이 주소를 직접 입력하기 때문에 오배송 위험이 적을 뿐 아니라 사이즈나 색상 등 상품의 옵션도 쉽게 변경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롯데그룹의 잇딴 계열사간 협업과 서비스 개발은 개별사업의 성장세가 꺾이면서, 통합 서비스를 통해 롯데그룹만이 제공할 수 있는 시너지 효과를 노린 것이라는 평가가 안팎에서 나온다. 특히 최근 몇년 사이 경기침체와 모바일 시장 급성장의 영향으로 백화점, 홈쇼핑, 대형마트 등 전통적인 유통 플랫폼이 역신장을 겪으면서 그 필요성이 빠르게 대두됐다는 설명이다.

롯데그룹 유통 계열사의 한 임원은 "소위 각자 돈 잘 벌던 때에는 굳이 서로 손잡을 필요가 크게 없었지만, 최근에는 시장 전체가 위기를 겪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TV부터 오프라인과 온라인, 국내외 유통 거점과 제조사까지 모두 가진 거의 유일한 국내 유통 기업임에도 불구하고 그간 시너지가 없었다는 데에 공감대를 형성했으며, 이를 강점으로 전환시키기 위한 방안을 지속적으로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