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원시 권선구, 저소득층 여학생 생리대 지원 사업 나서

최종수정 2016.07.27 09:25 기사입력 2016.07.27 09:25

댓글쓰기

사진=연합뉴스 제공

사진=연합뉴스 제공


[아시아경제 한동우 인턴기자] 수원시 권선구가 성남시, 화성시에 이어 지난주부터 생리대 구입 등에 어려움을 겪는 저소득층 여학생에게 생리용품을 지원하고 있다.

권선구는 관내 저소득층 여학생 160명을 대상으로 '드림 브릿지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핑크박스' 지원 사업을 지난주부터 시작했다고 26일 밝혔다.
지원 대상은 초등학교 4학년부터 고등학교 3학년 사이 기초생활보장수급 가정과 한 부모 가정의 여학생들이다.

권선구는 지난 5월 경제적인 이유로 생리대를 사지 못한 여학생들의 안타까운 사연을 접한 후 저소득층 여학생 생리대 지원에 나섰다.

당시 국내 생리대 생산 1위 업체 유한킴벌리가 생리대 가격 인상을 발표한 뒤 SNS에 생리대 살 돈이 없어 신발 깔창이나 휴지를 생리대를 대신해 쓰고 있는 학생의 사연이 화제가 됐다.
이에 권선구는 저소득층을 후원자와 연결해 지원하는 '드림 브릿지 사업'에 저소득층 생리대 지원 사업을 추가했다.

권선구는 지난해 5월부터 개인이나 기업의 후원을 받아 저소득층에 안경, 영정사진, LED전구 교체 등을 지원하는 사업을 해왔다.

이번 생리대 지원도 서수원알파문고와 고색산업단지 입주기업인 디테크가 후원했다.

권선구 사회복지과 공무원들도 사춘기 여학생의 자존감을 고려해 핑크박스를 직접 조립해 그 안에 생리용품을 담아 주민센터를 통해 직접 전달하도록 했다.

지난주 20일까지 160명의 절반인 80명에게 3개월치 생리대를 전달했다. 나머지 80명은 10월에 전달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핑크박스를 받은 여학생의 부모들은 "생각지도 못한 선물을 줘서 감사하다"는 말로 고마움을 표하기도 했다고 권선구는 전했다.

이현숙 권선구 사회복지과장은 "생리용품 지원을 돕고 싶다는 후원자가 여럿 있어서 생리용품 지원 대상 여학생과 지원 기간을 확대하는 방안을 마련 중"이라고 말했다.

한동우 인턴기자 coryd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