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스텔라, ‘펑펑 울었어’들고 컴백…어때, 상큼 시원하니?

최종수정 2016.07.18 15:17 기사입력 2016.07.18 15:17

댓글쓰기

스텔라 / 사진=스포츠투데이 DB

스텔라 / 사진=스포츠투데이 DB


[아시아경제 정유진 인턴기자] 스텔라(가영, 민희, 전율, 효은)가 여름을 시원하게 날려 줄 '썸머곡'으로 컴백했다.

스텔라는 18일 서울 마포구 서교동 하나투어 브이홀에서 새 싱글 'CRY(크라이)'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신곡 무대를 최초로 선보였다.
이날 스텔라는 첫 곡으로 수록곡인 '벨소리'를 먼저 선보였다. 전율과 가영은 "이번에 용감한 형제와 곡 작업을 했다. '벨소리'도 용형과 차쿤, 투챔프 분들이 만들어주셨다"면서 "이번 의상 콘셉트는 에스닉한 느낌을 살렸다. 요즘 트렌드더라. 이미 많이 나오셨긴 했는데 저희도 준비는 일찍부터 했다"고 말하며 밝은 모습을 보였다.

이어 타이틀곡 '펑펑 울었어'의 뮤직비디오와 무대를 공개했다. '펑펑 울었어'는 기존에 가지고 있던 섹시한 느낌에 신나는 리듬이 더해져 무더위를 씻어줄 시원하고 밝은 곡이다.

데뷔한 이후 6년 동안 섹시 콘셉트를 유지하고 있는 스텔라에 대해 민희는 "섹시 콘셉트를 아예 버린 건 아니다. 거기 상큼함이랑 여성스러움을 더 입힌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전율은 "늘 변화하는 그룹이었다고 생각한다. 귀엽고 섹시하고 상큼한 모습으로 변해왔기 때문에 큰 이질감은 안느끼실 거라 생각한다. 다양한 모습으로 대중에게 다가가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용감한 형제와 처음으로 호흡을 맞춘 것에 대해 효은은 "첫 작업인데도 꼼꼼하게 디렉션을 봐 주시더라"고 말했고 가영은 "그 분을 좀 무서워하는 분들도 많은데 겉모습과 다르게 여자들과 눈을 못 마주치시더라. 생각보다 따뜻한 분이라 녹음도 잘 마무리했다. 여름이라 좀 더 신나는 노랠 들려드리고 싶어 이곡을 골랐다. 휴가 가면서 많이 들어 달라"고 말했다.


정유진 인턴기자 icamdyj71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