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韓 중고등학생 성접촉…이성 34.2%, 동성 0.6%

최종수정 2016.07.18 06:52 기사입력 2016.07.18 06:52

댓글쓰기

동성과 성접촉의 경우…이성 성접촉보다 약물 오남용 위험 14배나 높아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우리나라 중고등학생의 경우 낮은 비율인데 동성과 성접촉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고등학생 37만3371명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2306명(0.6%)이 동성과 성접촉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남학생(1360명)이 여학생(946명)보다 더 많았다. 성접촉은 키스를 비롯해 애무, 성관계 등이 모두 포함됐다.

韓 중고등학생 성접촉…이성 34.2%, 동성 0.6%
최두석·이동윤 삼성서울병원 산부인과 교수 연구팀은 질병관리본부가 매년 약 8만 명의 남녀 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실시하는 '청소년 건강행태 온라인조사' 5년치(2008~2012)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8일 발표했다.

한편 이성과 성접촉 경험이 있다고 답한 학생은 모두 12만7594명(34.2%)이었다. 여학생(6만7304명)이 남학생(6만290명)보다 많았다.

연구팀은 동성과 성접촉이 있었다고 답한 '성소수자' 집단의 건강 위험도를 이성과 성접촉이 있었던 집단과 비교 평가했다. 동성 간 성접촉이 있는 중고등학생의 약물 오남용 위험이 이성과 성접촉한 경우보다 14배나 높았다. 성소수자 그룹은 음주와 흡연에 노출될 위험이 이성간 성접촉의 경우보다 각각 2.84배, 4.24배 높았다.

성소수자가 약물사용과 폭력에 노출될 위험도는 이보다 더 심각해 각각 13.54배, 8.09배까지 치솟았다. 동성애를 경험한 학생이 유해 약물에 손을 대거나 폭력을 행사할 위험이 그만큼 더 크다는 것이다. 또 동성과 성접촉 경험이 있는 학생은 이성과 성접촉을 경험한 경우와 비교했을 때 우울감은 2.23배, 자살 생각 2.75배, 자살시도 4.18배 등으로 정신적으로 상당히 불안정한 상태로 평가됐다.
이동윤 교수는 "혼란스러운 사춘기에 청소년 성소수자들이 사회적 편견과 차별에 반복적으로 노출되면서 신체적, 정신적 건강 위험이 커지는 상황에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며 "국내 청소년들의 이 같은 현실을 파악해 성소수자의 건강에 대한 관심과 포괄적 접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