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굿와이프' 전도연, 가족 행복 위해 '100초 증언'했다

최종수정 2016.07.17 11:42 기사입력 2016.07.17 11:42

댓글쓰기

굿와이프. 사진=tvN '굿와이프' 방송 캡쳐

굿와이프. 사진=tvN '굿와이프'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굿와이프' 전도연이 법정에서 남편과 가족을 위해 '100초 증언'에 나섰다.

16일 방송된 tvN 금토드라마 '굿와이프' 4화에서는 김혜경(전도연 분)과 최상일(김태우 분)이 대립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상일은 자신의 아내가 이혼을 위해 김혜경이 있는 로펌을 찾아가자 극도로 흥분했고, 혜경에게 이태준(유지태 분)이 시킨 일이냐며 가만있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분노에 휩싸인 상일은 태준을 찾아가 그가 감옥에서 받던 각종 특혜를 없애버렸다. 또한 태준에게 혜경과 중원의 밀회 기사를 알려주었다. 앞서 혜경과 중원(윤계상 분)이 호텔에 있는 모습이 찍혔고, 언론에서는 이들이 밀회 중이라며 자극적인 내용으로 보도했다.

한편 혜경은 아이들을 위해 태준의 보석 허가 재판 증언자로 나섰다. 혜경은 "남편이 돌아오길 원하냐"는 물음에 "아이들과 집에 있길 바란다"며 가족을 위한 선택을 했다.
보석 재판에 직접 검사로 나선 상일은 그 증언이 진심이냐고 몰아붙였고, 혜경은 "사람의 감정을 딱 잘라 설명할 수 있냐. 이태준 씨를 증오하고 사랑한다. 내 감정은 불확실하다. 하지만 확실한 것은 남편이 집에 돌아와 아이들과 저와 있길 바란다는 거다"라고 의견을 밝혔다.

결국 태준은 보석 허가를 받아 가족들 곁으로 돌아왔다.

방송 이후 ‘100초 증언’ 촬영 당시 전도연이 쉼 없이 롱테이크 촬영으로 감정선을 이어 나가는 열연을 펼쳤다는 사실이 밝혀져 시청자들의 호응을 받았다.

한편 '굿와이프' 4화 전국시청률은 4.8%(닐슨코리아)를 기록해 케이블 종편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