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中 접경 국경경비대원 2명 괴한들에 피습, 1명 즉사

최종수정 2016.07.15 16:38 기사입력 2016.07.15 16:38

댓글쓰기

북중접경지역의 북한 경비병 2명이 괴한에게 피습당했다. 사진=연합뉴스

북중접경지역의 북한 경비병 2명이 괴한에게 피습당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유연수 인턴기자] 북한 국경경비병 2명이 북중 접경지역에서 괴한에게 피습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5일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은 양강도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지난 10일 까막골 초소 경비대원 2명이 순찰을 하던 중 괴한들의 습격을 받아 그 자리에서 한 명이 사망하고 다른 한 명도 의식불명 상태"라고 전했다.

소식통은 "두 명 이상으로 추정되는 괴한들이 경비대원들의 머리를 돌로 여러 차례 가격했다"면서 "당시 사고가 난 장소에는 국경경비대원들이 소지한 무기가 그대로 남아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사건으로 비상이 걸려 인민군 보위사령부와 양강도 사법기관들이 모두 동원됐으나 범인의 윤곽도 확인하지 못하고 있다"며 "살아남은 대원도 며칠 버티기 힘든 상황에서 이번 사건이 자칫 '미제사건'으로 남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건 현장은 '백두산관광철도' 건설공사가 진행되는 혜산시 위연지구와 화전리 구간으로 밀수꾼과 탈북하는 사람들이 많이 이용하는 곳"이라고 덧붙였다.
유연수 인턴기자 you012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