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조평통, 사드 배치 맹비난 “외세에 겨레 운명이 난도질당하도록 내맡기는 만행”

최종수정 2016.07.15 12:11 기사입력 2016.07.15 11:22

댓글쓰기

북한 스커드 미사일 발사 장면

북한 스커드 미사일 발사 장면


[아시아경제 정유진 인턴기자] 북한이 한반도 사드 배치와 관련한 첫 공식입장을 밝혔다.

14일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대변인 성명을 인용해 "사드 배치는 우리 강토를 대국들의 대결장으로 만들고 외세의 손에 겨레의 운명이 난도질당하도록 내맡기는 천인공노할 만행"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사드 배치는 미국의 손을 빌어 민족의 귀중한 자산인 핵 보검을 없애보겠다는 극악무도한 대결 망동이다"라며 "미국에 영구 강점의 기회를 제공하고 민족 분열을 더욱 지속시키는 매국범죄"라고 격앙된 표현을 사용해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성주군민들이 사드 배치에 대해 반대 농성을 벌이고 있으며 반대 여론과 주변국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고 언급하며 선전하기도 했다.

한편, 15일 통일부는 이러한 북한의 맹비난에 "적반하장"이라며 "정부의 사드배치 결정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으로부터 국민의 생명과 안전, 국가 안위를 지키기 위한 자위적 조치"라고 강조했다.
정유진 인턴기자 icamdyj71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