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은, "中, 내수 중심 변화로 韓 수출 5년간 250억불 감소"

최종수정 2016.07.15 10:15 기사입력 2016.07.15 10:15

댓글쓰기

.

.



[아시아경제 이은정 기자] 중국이 소비 중심 경제구조를 추구하면서 향후 5년간 우리나라의 대중(對中) 수출 감소액이 250억달러에 달할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한국은행은 15일 '중국 경제구조 변화가 우리 수출에 미치는 영향'이라는 보고서를 통해 "우리나라의 대중 수출이 현재와 같이 중간재ㆍ자본재 위주로 구성될 경우 중국 경제구조의 변화로 우리 총수출 증가율은 향후 5년간 매년 0.8% 포인트씩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보고서는 2016∼2020년 중국의 명목 국내총생산(GDP) 대비 소비 비율이 5% 포인트 상승하고 투자는 4% 포인트, 수출은 2% 포인트 각각 하락하는 상황을 가정했다. 지난해 중국의 GDP 대비 소비 비율은 52.3%이고 투자는 44.1%, 수출은 22.1%이다. 이 시나리오에 따라 중국의 경제구조가 바뀌면 올해부터 5년간 우리나라의 수출액은 매년 평균 50억씩 줄어 총 250달러가 감소할 것으로 추정됐다. 이는 지난해 우리나라의 전체 수출액 5272억 달러 대비 4.7%에 해당하는 규모다. 단 5년간 예상되는 감소액 250억 달러는 중국의 경제구조만 고려했기 때문에 실제 대중수출액 변화와 다를 순 있다.

이처럼 한은이 대중 수출이 줄 것으로 본 것은 중국 경제 구조가 수출ㆍ투자 중심에서 소비ㆍ내수 중심으로 변화되고 있기 때문이다. 중국 정부는 올해 3월 발표한 제13차 5개년 계획에서 2020년까지 연평균 경제 성장률 목표를 6.5%로 낮춘 '중속성장'을 제시하고 수출ㆍ투자 중심에서 소비ㆍ내수중심의 전환을 강조했다.
한은 "대 중국 수출의 지속적 감소를 피하기 위해서는 중국에서 빠르게 성장하는 소비재 시장에 적극 진출해야 한다"면서 "최근 화장품, 패션의류와 같은 수출증가세를 지속하는 사례가 확산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중국의 총수입에서 소비재가 차지하는 비중은 2005년 4.1%에서 2014년 8.5%로 상승했다. 그러나 우리나라의 대중수출에서 소비재 비중은 같은 기간 2.4%에서 2.6%로 0.2% 포인트 오르는 데 그쳤다.

이은정 기자 mybang2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