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장안동 물류터미널 백지화

최종수정 2016.07.15 08:33 기사입력 2016.07.15 08:33

댓글쓰기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현장에서 주민 의견 수렴 서울시에 적극 건의 약속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는 14일 오후 3시 장안교회에서 주민들을 대상으로 장안동 물류터미널 추진경과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장안동 물류터미널 추진경위를 설명하고 물류터미널 부지 개발방향에 대한 주민의견을 수렴하는 시간으로 채워졌다.
장안동 물류터미널은 지역주민과의 갈등이 많았던 사업으로 지난해 10월 동대문구 건축·교통 통합위원회 심의에서 화물자동차 운행으로 인한 소음, 매연, 차량정체 등 주거환경이 열악해질 것이라는 지적을 반영, 전반적인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의결했다.

이에 대해 이마트는 지난해 11월 물류터미널 사업을 백지화하고 추후 지역주민들이 원하는 시설을 건립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주민설명회

주민설명회


동대문구는 지난 2월 그동안의 민원사항을 서울시에 제출하여 주민의견이 반영될 수 있도록 건의한 바 있다.

서울시는 올해 5월 지역물류 정책의 기본방향을 설정하는 ‘서울특별시 물류기본계획 수립’ 용역을 실시하고 있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물류터미널 건립은 이미 백지화된 것으로 본다”며 “오늘 설명회를 통해 청취한 주민 의견에 대해 서울시에 적극 건의하여 지역발전을 도모, 주민 여러분의 쾌적한 주거환경이 침해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