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동작구,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선포식 개최

최종수정 2016.07.14 14:34 기사입력 2016.07.14 14:34

댓글쓰기

1일부터 찾동 전면 실시함에 따라 주민 적극 홍보차 주민과 소통하는 선포식 가져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동작구(구청장 이창우)가 13개 각 동주민센터별로 주민이 함께 참여하고 소통하는 ‘찾아가는 동주민센터(찾동) 선포식’을 갖는다.

찾동을 통해 더 많은 주민들이 일상 속에서 복지서비스를 누일 수 있도록 복지플래너와 방문간호사가 함께 어르신가정과 빈곤 위기가정을 직접 찾아가 복지서비스를 하고 주민센터 전 직원이 ‘우리동네주무관’이 돼 지역주민의 생활불편 민원을 청취하는데 초점이 모아진다.

18일 오후 2시 사당2동을 시작해 21일 오후 2시 신대방1동을 끝으로 선포식이 마무리될 예정이다.

특히 사당2동을 비롯한 상도4동, 흑석동, 신대방1동 등 4개 동주민센터는 선포식을 네트워크 파티 형식으로 치러진다. 90분 동안 진행되는 네트워크 파티는 주민들이 각자 음식 등을 가져와 서로 나눠 먹으며 소통하는 방식이다.

서로 조금씩 내놓고 나눔으로써 풍성한 식탁이 차려지듯 지역사회가 함께 조금씩 마음을 모아 지역을 보다 살기 좋은 이웃 공동체로 만들자는 취지다.
사당2동 사무소 공사 후 현재 모습

사당2동 사무소 공사 후 현재 모습


선포식에서는 공간설계자에게 감사장을 수여할 계획이며, 찾동을 소개하는 홍보동영상, 복지플래너, 우리동네주무관 등 담당 직원소개, 주민발언대 순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구는 축사 등 인사말은 최소화하고 주민발언대를 통하여 주민들의 발언 기회를 확대하겠다는 구상이다.

주민의 역량강화와 마을공동체 조성을 위해 주민참여지원, 마을계획 등 다양한 사업을 통해 주민 스스로 마을의제를 풀어가는 토대를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이창우 동작구청장은 “주민 중심의 복지체계로의 혁신과 마을공동체 조성을 위한 2단계 찾아가는 동주민센터가 전면 시행됨에 따라 주민들에게 적극 홍보하기 위해 주민이 함께 참여하고 소통하는 선포식을 열게 됐다”고 밝혔다.

구는 마을 기능을 강화함에 따라 동주민센터 업무공간 재배치와 동별 특성에 맞는 주민 공유공간으로 설계, 주민편의 중심으로 열린공간을 확충, 주민들을 맞고 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