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주시, 쓰러진 ‘평화의 소녀상’7월말 재설치한다

최종수정 2016.07.11 16:21 기사입력 2016.07.11 16:21

댓글쓰기

윤장현 시장 “재발 않도록 튼튼한 시공”당부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지난 9일 바람에 쓰러진 광주광역시청 시민숲 광장 내 ‘평화의 소녀상’이 다시 세워진다.

광주광역시는 ‘평화의 소녀상’원상 복구를 위해 소녀상 건립을 추진한 관계자들과 추진위원회를 구성, 11일 대책회의를 열고 7월안에 재설치키로 했다고 밝혔다.

‘평화의 소녀상’은 쓰러진 당일 고의로 훼손된 의혹이 일부 제기됐지만 시청 시민숲 광장에 설치된 CCTV를 확인한 결과, 넘어질 당시(오후 3시58분) 소녀상 주변에는 사람이 없었고, 갑자기 분 바람에 쓰러진 것으로 최종 확인됐다.

이에, 광주시는 ‘평화의 소녀상’설치를 주관한 착한사람들의 모임(착사모) 관계자, 조각가, 시 실무진 등으로 추진위원회를 구성, 이날 재설치 시기와 소녀상 사후 관리주체 문제 등 논의했다.
또한, 윤장현 시장은 “‘평화의 소녀상’을 재설치할 때 시공사 관계자가 직접 입회해 튼튼하게 시공하고 이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하라“고 특별히 당부했다.

한편, 평화의 소녀상은 지난해 8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인권을 회복하고 역사 인식을 바로 세우자는 취지로 착한사람들의 모임이 주체가 돼 시민모금과 크라우드 펀딩, 조각가 안경진씨의 재능 기부로 건립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