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포켓몬고 열풍]분만실에서도‥美 전역이 들썩

최종수정 2016.07.13 10:38 기사입력 2016.07.11 15:4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소연 인턴기자]6일(현지시간) 구글, 닌텐도와 포켓몬 컴퍼니에게 투자를 받은 개발사 나이언틱 랩스의 '포켓몬 고'앱이 호주와 뉴질랜드에서 출시 되었고, 미국에서는 7일 출시 되었다.

이 앱은 출시 후 단 다섯 시간 만에 당당하게 무료 앱 부문 1위를 차지하고 출시 하루 후 다운로드 급증으로 인해 서비스가 중단 될 만큼 폭발적인 인기를 얻었다. 앱 출시 이후 닌텐도의 주가는 20%이상 급등하기도 했다. ‘포켓몬 고’는 구글 플레이스토어와 애플 앱스토어에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만삭인 임산부 옆에 포켓몬스터가 자리잡고 있다.

만삭인 임산부 옆에 포켓몬스터가 자리잡고 있다.


미국에서는 포켓몬들이 아이를 낳고 있는 임산부의 침대 위, 변기 위, 혹은 프라이팬 위 등 황당한 장소에 등장하는 것 조차 큰 화제가 될 정도로 엄청난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포켓몬 고’앱은 사용자가 포켓몬스터를 잡아 소유 후 진화 시키는 게임인데, 유독 인기가 있는 이유는 사용자가 실제로 포켓몬스터를 잡는 느낌이 나도록 구성 되어있기 때문이다. 이 앱은 위치기반서비스 바탕으로 진행되며, 사용자가 직접 걸어다니며 포켓몬스터를 찾아 다녀야 한다. 휴대폰 화면에 사용자 주위의 실제 풍경이 찍혀 포켓몬스터와 함께 나타나기도 해서 사용자가 포켓몬 트레이너가 된 것 같은 ‘진화된’ 효과를 주기도 한다.

현재 이 앱은 한국을 포함하지 않은 일부 국가에서만 지원되는 상태이다. 한국에서는 호주, 뉴질랜드, 미국 등의 계정으로 접속하여 앱을 다운받는 사람도 있지만 게임을 실행한다 해도 잡을 수 있는 포켓몬이 존재하지 않아 게임을 플레이 할 수 없다. 한국에 정식 출시 되기만을 기다려야 하는 상황이다.
노소연 인턴기자 nsy533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