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朴대통령 "대구공항, 인근 지역에 건설되도록 최선다해야"

최종수정 2016.07.11 11:02 기사입력 2016.07.11 11:0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11일 "대구공항이 인근 지역에 건설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수석비서관회의에서 "지난달 김해 신공항을 건설하기로 결정한 이후 현재 군과 민간이 함께 운영하는 대구공항 이전 추진이 일시 중단된 것으로 안다"면서 "군과 민간공항을 통합 이전할 수 있도록 정부 내에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지방자치단체와 주민들의 의견이 반영돼 기대를 충족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대구의 K-2 공군기지는 군사전략과 작전 측면에서 우리 주력 전투기를 운영하는 국가방위의 핵심적 역할을 담당하고 있고 대구공항도 김해 신공항 건설 이후에도 연 200만명이라는 항공수요에 대응해야 한다"면서 "대구공항 통합 이전 방식은 군사 전략에 따른 작전 운용성 유지와 전투력 향상, 국토의 효율적 이용과 대구 전체의 경제 발전 효과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