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朴 대통령 "사드, 北 이외 다른나라 겨냥할 이유 없어"

최종수정 2016.07.11 14:34 기사입력 2016.07.11 10:59

댓글쓰기

"우리나라와 국민 지키기 위한 순수 방어 목적"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박 대통령은 사드(THAADㆍ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도입 결정과 관련해 "사드는 북한 이외의 어떤 제3국을 겨냥하거나 안보이익을 침해하지 않고, 할 이유도 없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11일 청와대 수석비서관회의에서 "대통령으로서 우리 국민과 국가를 지켜야 할 의무가 있다"며 사드 도입 배경을 밝힌 후 "한국이 다른 나라를 겨냥하거나 위협하려는 어떤 의도도 갖고 있지 않다는 것은 국제사회도 알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나라와 국민을 지키기 위한 순수한 방어목적의 조치를 취할 뿐"이라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북한은 올해 벽두부터 4차 핵실험을 하고 2월에는 장거리 미사일을, 지난 6월말에는 무수단 미사일, 지난 주말에는 SLBM(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을 또다시 발사해 끊임없이 핵과 미사일 능력 고도화에 매달리고 있다"면서 "이는 우리나라의 미래와 국민의 생존이 달린 아주 중요한, 절체절명의 문제"라고 사드 도입의 당위성을 재차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북한이 도발할 경우 가장 큰 피해자는 우리나라와 우리 국민인데, 이런 위협을 방치하는 것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이 우리 영토에 투하돼 수많은 인명피해가 발생하는 상황을 방치하는 것과 같다"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사드배치 부지 선정 문제를 놓고 후보지역에서 갈등이 벌어지는 것과 관련해 "군사적 효율성과 지역민들의 전자파 영향 문제로부터 안전과 건강을 보장할 수 있는 최적의 부지를 선정할 것"이라며 "정부를 믿고 지지해달라"고 당부했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