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카카오, 창의 교육 확대 위해 '3D 프린터' 전달

최종수정 2016.07.11 11:11 기사입력 2016.07.11 11:11

댓글쓰기

우수학교 25곳 선정해 3D프린터 전달

카카오, 창의 교육 확대 위해 '3D 프린터' 전달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카카오가 3D프린터를 활용한 창의 교육을 확대하기 위해 우수학교를 선정해 3D프린터를 전달했다.

카카오는 지난 9일 '메이커버스 교사 워크샵'에 참여한 학교 중 우수학교 25곳을 선정해 3D 프린터 전달식을 개최했다고 11일 밝혔다.

'메이커버스 교사 워크샵'은 학교에서 메이커 교육이 원활하게 진행되도록 디캠프 메이커스와 함께 초·중·고등학교 교사를 대상으로 진행하는 3D프린팅·모델링 연수 프로그램이다.

카카오는 교육 워크샵에 참여한 학교 중 3D프린터 활용계획 우수 학교를 선정해 지난해부터 3D 프린터를 지원해왔다.
카카오와 디캠프, 메이커스는 3D 프린터 활용 교육과 관련해 지난 3월과 4~5월 전국 6개 지역에서 워크샵을 진행했다. 워크샵에서는 ▲3D모델링과 프린팅 실습 ▲3D 프린터 활용 수업 계획안 작성 사례·아이디어 공유 등 실무형 교육을 실시했다.

카카오는 오는 11월에 3D 프린터 활용 사례 공모전을 통해 우수 교육 사례를 선정해 3D 프린터를 추가 지원할 예정이다.

육심나 카카오 소셜임팩트 기획파트장은 "지난해 3D 프린터 지원 프로젝트를 통해 교사와 학생들이 3D 프린팅을 통한 미래 교육에 관심이 매우 높다는 것을 알고 3D 프린터 지원사업을 확대했다"며 "카카오는 미래 교육을 위해 진로체험 프로그램 'Show Me the IT', IT교육 지원프로그램 '모두의 IT', 창의적 IT교육을 위한 '언플러그드데이' 등을 지속적으로 확대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