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마녀보감' 윤시윤·김새론 커플, '우리 그냥 사랑하게 해주세요'

최종수정 2016.07.09 12:29 기사입력 2016.07.09 12:29

댓글쓰기

마녀보감 스틸컷. 사진=JTBC 제공

마녀보감 스틸컷. 사진=JTBC 제공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마녀보감’ 윤시윤·김새론 커플의 애절함이 시청자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9일 JTBC 금토드라마 '마녀보감'은 윤시윤과 김새론의 애틋함이 담긴 현장 스틸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허준(윤시윤 분)과 서리 (김새론 분)의 행복한 한 때가 담겨있다. 바위 위에 올라앉은 서리는 계곡에서 물고기를 잡는 허준을 바라보고 있다. 특히 허준과 첫 만남을 가졌던 날 입었던 한복과 같은 옷을 입고 있는 서리의 모습은 아련한 분위기를 한층 높이고 있다.

저주의 기한이 얼마 남지 않은 가운데 서리와 허준의 로맨스는 극으로 치닫고 있다. 서리의 목숨은 점점 위태로워지고 허준은 서자라는 이유로 대비의 따가운 눈총을 받고 있다. 서리는 "남은 시간만이라도 준이와 함께 있게 해달라"고 청했지만 대비는 저주를 풀면 서리의 곁을 떠나라고 명령한다.

설상가상으로 홍주(염정아 분)는 더욱 강력하고 잔인해졌다. 역병이 서리 때문이라는 소문을 내고 백성들 앞에서 서리의 정체를 밝히기 위해 최현서(이성재 분)를 움직여 허준을 공격했다. 결국 서리는 허준을 구하기 위해 염동력을 사용하고 백성들은 저주받은 공주를 죽이라며 들고 일어섰다.
허준과 서리는 청빙사로 피했지만, 왕의 자리를 지켜야 했던 선조(이지훈 분)가 "공주를 잡아 처형하라"라는 명령을 내렸다. 서리의 곁을 지키던 허준은 "함께 도망가자"라며 손을 내밀었다.

마의금서 마지막 장의 비밀에 접근하려는 홍주의 손을 피해 저주를 풀고 사랑의 결실을 이룰 수 있을지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마녀보감' 제작진은 "허준과 서리는 홍주와 선조에게 다시 쫓기는 신세가 됐다. 18회는 두 사람의 애틋함이 절정에 이르며 눈물샘이 폭발하게 될 전망이다. 시청자들의 바람대로 허준 서리가 꽃길을 걸을 수 있을지 지켜봐달라"라고 전했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