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비 오는 날 와인에 어울리는 노래 1위는?

최종수정 2016.07.08 16:25 기사입력 2016.07.08 16:25

댓글쓰기

감성적인 가사와 잔잔한 멜로디가 와인과 어울려
비 오는 날 와인에 어울리는 노래 1위는?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주현 기자]비가 내리는 장마철엔 맛과 향이 좋은 술 한잔이 문득 떠오르기도 하고 추억이 서린 노래가 입가를 맴돌기도 한다. 최근 저도주 인기가 높아지는 가운데 와인 소비자들이 생각하는 비 오는 날 와인과 어울리는 가요 1위는 소녀시대 태연의 'Rain(레인)'인 것으로 나타났다.

2만원 미만 카테고리킬러 창고형 와인도매점 데일리와인은 본격적인 장마철을 맞아 안양판교점 방문객 332명을 대상으로 '비 오는 날 생각나는 가요와 그에 어울리는 와인'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 태연의 'Rain'이 비 오는 날 와인과 잘 어울린다는 사람이 38%(126명)으로 가장 많았다고 밝혔다.
‘Rain’을 고른 응답자들의 62%(78명)는 미디엄 템포의 멜로디와 태연의 청량한 음성이 시원한 화이트와인이나 화이트 스파클링와인과 어울린다고 평가했다.

2위는 27%(90명)의 응답자가 선택한 김현식의 '비처럼 음악처럼'이고 정인의 '장마'가 25%(83명)로 그 뒤를 이었다. 소비자들은 김현식의 다소 거친 음성이 맛 진한 레드와인과 어울린다고 응답했다. '장마'는 슬픈 가사가 특징이기 때문에 씁쓸하면서도 떫은맛이 강한 레드와인을 마시면서 들으면 좋겠다고 평했다.

설문 응답자들이 각각의 노래가 와인과 어울린다고 생각하는 이유도 조사됐다. 대개 비가 오면 발라드처럼 감성적인 노래에 이끌리는 경우가 많은데 응답자의 58%(193명) 역시 이러한 느낌을 와인과 함께 즐기고 싶다고 했다.
추억이 떠올라 와인 생각이 난다는 의견은 27%(90명), 가수의 목소리가 와인을 떠오르게 한다는 응답은 10%(33명) 등으로 나타났다.

응답자 10명 중 9명은 비 오는 날 어울리는 노래의 장르로 발라드와 클래식을 꼽았다. 발라드 선호도가 78%(259명)로 클래식 12%(40명)에 비해 월등히 높았지만 둘 다 편안하게 즐길 수 있다는 공통점이 있다.

김희성 데일리와인 대표는 "덥고 습한 장마철이라 소비자들이 달콤하고 시원하게 마실 수 있는 화이트와인과 가수 태연의 노래가 좋다고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각자 좋아하는 노래와 어울릴 것 같은 와인을 경험하다 보면 재밌는 체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데일리와인은 7월 한 달간 기상청 호우특보 발령일에 파전에 어울리는 와인 총 32종을 할인 판매하고 있으며 17일까지 20여 종의 스파클링·화이트와인 30% 할인행사도 진행 중이다.

데일리와인은 지난 4월 개점한 와인숍으로 4900원 와인과 2만원 미만의 와인을 주력 상품으로 판매하고 있으며 와인 대중화를 위한 다양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주현 기자 jhjh1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