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시민 “이정현 KBS 보도통제, 전화한 것보다 저열한 내용이 문제”

최종수정 2016.07.08 18:17 기사입력 2016.07.08 08:13

댓글쓰기

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재원 인턴기자] 7일 종합편성채널 JTBC 예능 프로그램 ‘독한 혀들의 전쟁 썰전’ 방송에서 유시민 작가와 전원책 변호사가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이정현 전 청와대 홍보수석의 KBS 세월호참사 보도통제 사건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전원책 변호사는 이날 방송에서 “이정현 전 수석이 실수를 했고 잘못을 했다”면서도 “이 전 수석은 어떻게 보면 끌려간 것이다. 이건 비겁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전 수석은 대통령 일이라면 앞뒤를 안 가린다”며 김시곤 전 KBS 보도국장의 폭로를 지적했다.

전 변호사 그러나 “홍보수석으로서 청와대의 입장을 설명하고 해명 기회를 달라고 말했어야 했다. 언론에 직접적으로 개입하는 형식을 취한 것은 아주 잘못된 것이다”며 이 전 수석의 보도통제에 대해서도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유시민 작가도 홍보수석은 언론에 대응하는 업무를 수행하는 것이 본인의 임무이기 때문에 전화한 것이 문제라기보다는 “전화를 해서 언급한 발언과 그 수준의 문제”라며 “전화의 내용이 너무 저열하고 부적절하다”며 전화 내용에 대해 지적했다.

유 작가는 또 통화 녹취록에 언급된 ‘하필이면 KBS를 오늘 봤네’라는 내용을 두고 “이건 대통령이 KBS를 보고 혼잣말이든 뭐든 이야기를 한 거다. 그것을 수행실장이든 누구든 듣고 홍보수석에게 전해지고, 막아야겠다며 전화를 해 난리를 친 거다. 청와대의 품격이 이래도 되느냐”며 비판했다.
한편 '썰전'은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50분 JTBC에서 방송된다.

김재원 인턴기자 iamjaewon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