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사동 등 종로지역 한복 착용 관광객 10% 할인

최종수정 2016.07.07 14:20 기사입력 2016.07.07 09:24

댓글쓰기

종로구, 8월부터 '한복사랑 실천 음식점' 시범사업 추진...이달 초까지 모집완료 후 주요관광지 100여 개소 이상 최종업소 선정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최근 한복을 곱게 차려입고 주요 관광지를 활보하거나 한복 인증 사진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리는 등 젊은이들을 중심으로 한복 열풍이 일고 있다.

종로구(구청장 김영종)는 이런 한복열풍이 일시적인 현상에 머물지 않고 한복의 대중화·생활화로 이어질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기 위해 8월부터 한복을 착용한 관광객에게 음식 가격의 10% 이상을 할인해주는 '한복사랑 실천음식점'시범사업을 추진한다.

종로관광통계조사 용역 보고서에 따르면 한해 종로구를 찾는 국내·외 관광객은 4080만 명에 이른다. 특히 요즘 삼청동, 인사동, 북촌, 광화문 등 종로의 대표 관광명소에서는 한복을 입은 사람들을 쉽게 발견할 수 있다.

구는 이렇듯 한복이 일상 속으로 들어오고 있는 분위기를 반영해 한복입기 문화를 확산시키고 관내 주요 관광지 음식점의 위생수준 향상 및 역사문화도시 종로에서 음식점을 운영하고 있는 영업주들의 자긍심을 고취시키기 위해 이번 사업을 기획하게 됐다.

사업 내용은 한복을 착용한 관광객에게 한복사랑 실천 음식점의 전 메뉴 가격을 10% 이상 할인해 주는 것으로 구는 최대 20%까지 금액 할인을 권장할 계획이다.
종로구 추석 맞이 전통한복 입기 캠페인

종로구 추석 맞이 전통한복 입기 캠페인


참여대상 업소는 인사동, 북촌, 세종마을, 대학로 등 지역내 주요 관광지에 속한 일반음식점으로 7월 초까지 모집을 진행, 음식문화 개선과 전통문화 확산에 모범이 될 수 있는 위생적인 100여 개 이상의 업소를 확정해 8월 초부터 사업을 진행한다.

올해 말까지 사업을 시범 운영 한 뒤 이듬해부터는 시범 운영을 통해 파악된 문제점을 보완, 주요 관광지 음식점을 대상으로 추가 희망신청을 받아 사업을 확대해 정식 운영할 방침이다.

구는 사업 홍보를 위해 한복사랑 실천 음식점을 인증할 수 있는 현판을 제작해 배부, 주민 및 관광객들의 이용률을 높이기 위해 참여업소 목록을 7월 말 구 보건소 홈페이지 및 구 SNS 등에 게시하고 고등학교, 대학교 등에 공문을 발송하는 등 적극 홍보할 방침이다.
또 한복사랑 실천 음식점이 종로의 대표 모범음식점이 될 수 있도록 식단, 위생, 청결에 대한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실시해 우수 참여 업소에 대해서는 한복으로 앞치마를 제작해 보급하는 등의 인센티브를 지급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한국의 역사와 문화를 대표하는 ‘전통문화의 종가’라는 자부심을 지니고 있는 종로구는 우리 옷인 한복의 아름다움과 우수성을 널리 알리기 위해 수년 동안 ‘한복입기 운동’을 꾸준히 추진해오고 있다.

지난 2013년부터 간부회의, 민속명절 전·후, 구민의 날 등 구 간부들과 민원부서 직원들을 대상으로 ‘전통 한복 입는 날’로 정해 운영하고 있으며, 올해에는 한복 포럼, 한복 퍼레이드 등을 계획 중에 있다.

김영종 종로구청장은 “종로만이라도 전통문화를 이어가자는 생각에서 수년 동안 한복 입기 운동을 꾸준히 추진해왔다”면서 “이번 한복사랑 실천음식점이 활발하게 운영돼 지역경제 활성화와 함께 종로에서 한복의 대중화가 시작되는 계기가 마련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