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함부로 애틋하게’ 수지-김우빈 “이 드라마에 끌린 이유는요…”

최종수정 2016.07.04 16:55 기사입력 2016.07.04 16:55

댓글쓰기

김우빈 수지

김우빈 수지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유연수 인턴기자] 수지와 김우빈이 '함부로 애틋하게'를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4일 오후 서울 용산구 그랜드 하얏트 서울에서는 KBS2 새 수목드라마 '함부로 애틋하게'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수지는 "드라마를 선택했을 때 대본을 못 보고 결정했었다. 시놉시스만 보고 결정했었는데 작가님이 하고자 하는 이야기가 분명하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작품 선택의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본질적인 사랑에 대한 이야기가 분명하게 느껴져서 너무 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며 "작가님의 감성이 느껴져서 좋았다. 노을이라는 캐릭터가 굉장히 사랑스럽고 매력적으로 다가왔다. 현실과 타협하는 모습에 안타까웠고 그러면서 공감도 많이 가는 등 캐릭터에 매력을 많이 느꼈다"고 덧붙였다.

김우빈 역시 '함부로 애틋하게'를 선택한 결정적 이유로 "하루는 사무실 매니저 형이 '이경희 작가님이 이런 이야기를 쓰려고 하는데 네 이야기를 하더라'고 말하더라"며 "평소 이경희 작가님의 작품들을 좋아했고 즐겨 봤었기 때문에 그 말을 듣고 굉장히 설렜다"고 말했다.
또한 김우빈은 "잠깐의 이야기만 듣고도 궁금했었다. 시놉시스를 받고 이미 결정을 했다. 드라마 20부 엔딩 장면이 쓰여 있었는데 그 장면이 너무나 가슴에 콕 박혀서 안할 이유가 없겠구나 생각이 들어 결정했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김우빈은 극중 배우와 가수를 넘나드는 이 시대 최고의 도도하고 까칠한 한류 스타 '초절정 시크남' 신준영 역을 맡았다. 수지는 극중 돈 앞에 무너지는, 강자 앞에 한없이 허약한 '비굴녀' 노을 역을 맡았다.

한편 '함부로 애틋하게'는 어린 시절 가슴 아픈 악연으로 헤어졌던 두 남녀가 안하무인 '슈퍼갑 톱스타'와 비굴하고 속물적인 '슈퍼을 다큐 PD'로 다시 만나 그려가는 까칠하고 애틋한 사랑 이야기를 다룬다. 오는 6일 첫 방송된다.


유연수 인턴기자 you012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