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이정현, KBS 보도 개입…녹취록 폭로 파문 확산

최종수정 2016.07.01 15:23 기사입력 2016.07.01 12:55

댓글쓰기

지난달 30일 전국언론노동조합 등 녹취록 공개…"국정조사 하고 대통령 청문회도 열어야" 파문 확산

이정현 새누리당 의원

이정현 새누리당 의원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세월호 참사 당시 청와대 홍보수석이었던 이정현 새누리당 의원이 김시곤 전 KBS 보도국장에게 전화를 걸어 "뉴스 녹음을 다시 해달라"는 등 보도에 개입했다는 증거가 나왔다. 청와대가 공영방송의 보도에 직접적으로 개입했다는 비판과 함께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전국언론노동조합 등 7개 언론단체들은 지난달 30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의원과 김 전 국장의 통화내용이 담긴 두 개의 녹취록을 공개했다. 녹취록은 세월호 참사가 발생하고 얼마 지나지 않은 2014년 4월21일과 30일 오후에 두 사람이 나눈 각각 7분과 4분가량의 통화 내용이다. 녹취 파일은 김주언 전 KBS 이사가 김 전 국장에게서 받은 것으로 그동안 각종 재판 과정에서 증거로 사용되긴 했지만 대중에 직접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통화에서 이 의원은 김 전 국장에게 "그렇게 과장해서 해경을 몰아가면 일을 극복하는 데 도움이 되겠냐"며 "이렇게 중요할 땐 극적으로 도와달라"고 말했다. 김 전 국장은 이에 "이 선배, 솔직히 우리만큼 많이 도와준 데가 어디 있나"고 대답했다.

이 의원은 또 "(보도에서) 말만 바꾸면 되니까 녹음을 한번만 더 해 달라"며 "만약 되면 나한테 전화 한번 주라"고 했다. 심지어는 "하필 (대통령이) KBS를 오늘 봤다"는 사실을 언급하고 거듭 도와달라고 부탁했다. 김 전 국장은 "조직이라는 게 그렇게는 안 된다" 면서도 "내 힘으로 할 수 있는 데까지 해보겠다"고 답했다.

김종철 자유언론실천재단 이사장은 "참사로부터 5일밖에 지나지 않아 한창 구조를 해야 할 시기에 청와대 홍보수석이 KBS 국장에게 전화해서 봐달라고 했다"며 "국회가 국정조사를 하고, 대통령에 대한 청문회도 열어야 한다"고 비판했다.
김환균 전국언론노동조합 위원장은 "정부가 국민의 생명보다는 정권의 안위와 대통령의 심기를 보호하려 했다는 사실이 놀랍다"며 "그 이면에서 읽어야 할 것은 공영방송이 청와대 홍보수석으로부터 지시를 받는 위치로 추락했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유경근 4ㆍ16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도 녹취록을 들은 뒤 "(참사 당시) 대통령부터 나서 모든 책임은 나한테 있다고 말했지만 정작 속으로는 정부는 책임이 없고 설령 있어도 덮어야 한다고 생각해왔다는 걸 다시 한 번 느꼈다"며 "이젠 배신감 넘어 이 정부를 국민의 정부라고 생각할 수 없다"고 했다.

한편 김주언 전 KBS 이사는 "김 전 국장이 공영방송에 대한 확고한 신념을 가지고 더 이상은 정부와 청와대가 공영방송 보도에 개입해서는 안 된다는 생각에 자료 공개를 결심했다"고 말했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