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檢, ‘정운호 로비’ 신영자 이르면 금주 소환

최종수정 2016.06.27 15:52 기사입력 2016.06.27 15:5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준영 기자] 정운호 전 대표(51·구속기소)의 네이처리퍼블릭 롯데면세점 입점 등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이르면 이번주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74)을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27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부장 박찬호)는 최근까지 네이처리퍼블릭의 롯데면세점 입점 관여자들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신 이사장 지시로 입점이 이뤄졌고, 매장 위치도 유리한 쪽으로 변경해줬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검찰은 조만간 신 이사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정 전 대표는 롯데면세점에 화장품 등을 수입해 공급하는 B사 등과 입점매장관리 위탁계약 외관을 빌어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신 이사장 측에 15억원 안팎 '뒷돈'을 건넨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압수수색에 앞서 주요 자료를 파기하도록 지시한 혐의로 B사 대표 이모씨, 해당 시기 롯데면세점 대표를 지낸 이원준 롯데쇼핑 사장(60) 등 주요 관계자를 수차례 불러 조사하는 과정에서 B사가 신 이사장이 실질적으로 소유·운영하는 업체라고 결론냈다.

검찰은 추가로 B사가 명목상 최대주주인 신 이사장의 장남에게 배당금 외에도 수년간 급여 명목 100억여원을 지급한 사실을 확인하고, 해당 자금이 신 이사장에게로 흘러갔는지 여부를 포함 자금의 불법성을 검토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회사 경영에 관여를 안 하고도 급여 지급이 이뤄진 것으로 파악됐다”면서 “회사에 이익금이 있으면 급여·배당 명목으로 빼내가는 구조”라고 말했다. 신 이사장 가족이 소유한 S사 역시 B사에 전적으로 매출을 의존하는 구조인 만큼 B사 거래내역 전반이 도마 위에 오를 전망이다.

신 이사장은 정 전 대표 로비 의혹 외에도 한국 롯데 지주사격인 호텔롯데의 상장을 앞두고 리조트 등 몸값불리기용 자산증식 거래 관련 주요 의사결정에 관여하거나, 롯데역사 등 계열사의 자산거래·과다배당, 입점 특혜 등을 통한 총수일가 부당지원을 누려왔다는 의혹도 제기돼 왔다. 검찰 안팎에서 조사 범위가 면세점 입점·편의 로비 의혹을 넘어서리라는 전망이 나오는 배경이다.
정준영 기자 foxfur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