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위기의 롯데] 귀국 앞둔 신동빈···바빠지는 檢

최종수정 2016.06.27 13:44 기사입력 2016.06.27 11:0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준영 기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61)의 귀국을 앞두고 검찰이 수사의 고삐를 당기고 있다. 신격호 총괄회장(94)의 장녀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74) 등 총수일가부터 황각규 그룹 정책본부 운영실장(61·사장) 등 최측근 가신집단에 대한 소환 조사가 곧 진행될 전망이다.

27일 검찰에 따르면 정운호 전 네이처리퍼블릭 대표(51·구속기소)의 롯데면세점 입점 로비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부장 박찬호)는 이원준 전 호텔롯데 롯데면세점 대표이사(60·사장)를 최근까지 두 차례 불러 조사했다.
정 전 대표는 롯데면세점 입점매장관리 위탁계약 외관을 빌어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신 이사장 측에 15억원 안팎 '뒷돈'을 건넨 의혹을 받고 있다. 그룹 공채로 입사해 롯데쇼핑에서 경력을 쌓아온 이원준 사장은 롯데미도파, 롯데역사 대표이사 등을 겸해오다 부사장 승진 이듬해인 2012~2014년 롯데면세점 대표를 지냈고, 사장으로 승진해 2014년부터 롯데쇼핑 대표를 맡아왔다.

롯데미도파, 롯데역사 등은 총수일가와의 자산·지분거래를 통한 비자금 수원지 의혹을 받고 있고, 롯데면세점 대표 재직 시기는 정 전 대표 의혹이 집중된 때다. 앞서 이 사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네이처리퍼블릭의 롯데면세점 입점 및 매장관리 용역계약 체결 경위 등을 추궁한 검찰은 지난 24일 이 사장을 추가로 조사했다. 이에 신 이사장 소환도 임박했다는 전망이 흘러나온다.

검찰은 신 이사장 측의 뒷돈 유통경로로 지목돼 온 BNF통상(외관상 신 이사장의 장남이 100% 소유) 대표 이모씨를 구속 수사하는 과정에서 최근 "신 이사장이 실소유주로 운영 전방에 관여했다"는 취지의 진술도 확보했다. 검찰 관계자는 "아직 신 이사장의 출석 일정을 조율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이르면 이번 주말인 다음달 2,3일께로 예정된 신동빈 회장의 귀국을 앞두고 검찰이 그룹 수뇌부를 향한 압박에 속도를 붙이리란 전망도 나온다. 연초부터 수개월간 롯데그룹 비자금 조성 의혹을 내사해 온 서울중앙지검 롯데수사팀은 신 회장이 미국·일본 출장차 출국한 지 사흘 만인 지난 10일 그룹 정책본부와 핵심 계열사에 대한 전격 압수수색과 더불어 공개수사로 전환했다.

우선 그룹 전반의 기획과 계열사 관리 업무를 담당하는 정책본부 운영실을 총괄해 온 신 회장의 최측근 황각규 사장(61)에 대한 조사 일정에 관심이 모아진다. 검찰 관계자는 "황 사장 같은 분은 바로 소환할 수 있는 대상이 아니다"고 말했다. 그간 롯데수사팀은 운영실 산하 4명의 팀장(전무·상무급)을 동시 소환조사하는가 하면, 그룹 재무·법무를 다뤄온 전·현직 정책본부 지원실장인 채정병 롯데카드 대표(66·사장)과 이봉철 부사장(58), 재무부문장을 지낸 김현수 롯데손해보험 대표(60·부사장) 등 핵심 부서 임원들을 잇달아 조사해왔다.


정준영 기자 foxfur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