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EU, 브렉시트로 동아시아에 농축산물 수출 늘릴 듯"

최종수정 2016.06.27 09:00 기사입력 2016.06.27 09: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영주 기자]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로 EU 국가들이 동아시아에 대한 농축산물 수출을 늘릴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7일 농협중앙회가 발간한 'NH 축경 포커스' 보고서에 따르면, 농축산물 순수입국인 영국이 EU를 탈퇴할 경우, 유럽 농축산물 수급에 큰 충격이 예상된다.
우선, 치즈소비량의 60%를 유럽 역내에서 수입하고 있는 영국에 수입관세가 부과될 경우 유럽 유제품 수급에 미치는 영향은 막대할 것으로 전망됐다. 또 영국은 소고기와 돼지고기 소비량의 20% 이상을 유럽 역내에서 수입하는 등 무역의존도가 높은 수준이다.

영국은 지난해 440억유로(60조여원)의 식품을 수입했는데, 이 중에서 70% 수준인 310억유로(42조3000억원)를 역내무역으로 조달했다. 네덜란드(역내 수입비중 18%), 핀란드(15%), 독일(14%), 프랑스(12%) 등이 주요 수입국이다.

영국은 같은 해 150억유로(19조8000억원)의 농식품을 수출, 70%인 110억유로(14조5000억원)가 역내 무역이었다. 주요 수출국은 핀란드(역내 수출비중 34%), 프랑스(15%), 네덜란드(13%), 독일(14%) 순이다.
보고서는 "영국의 유럽탈퇴로 관세가 부과된다면, 농산물 순수입국인 영국의 식품가격은 상승하고 장기적으로 영국 내 생산량 증가가 전망된다"면서 "영국의 EU 탈퇴는 농축산물에 있어서 긍정적인 요소는 거의 보이지 않으며 러시아 금수조치 이상의 충격이 예상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영국의 유럽탈퇴가 결정됐다고 하더라도 급격한 시장 충격을 피하기 위해 단계적인 영향 완화조치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중기적으로 유럽의 농축산물 가격은 하락할 가능성이 높고, 새로운 시장 확보를 위해 동아시아 등에 대한 수출 공세도 거세질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세종=조영주 기자 yjc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