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국 가구 60% “월평균 생활비 250만원 미만”…지출 부담 큰 항목 ‘교통·통신비’

최종수정 2016.06.21 18:12 기사입력 2016.06.21 18:12

댓글쓰기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유진 인턴기자] 전국 가구의 60%가 월평균 생활비로 250만원 미만을 쓴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21일 한국여성정책연구원이 발표한 '2015년 여성가족패널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가구의 월평균 생활비로 150만∼250만원을 쓴다는 응답이 30.4%로 가장 많았다. 150만원 미만이라는 응답은 29.8%로 두 응답을 합치면 60.2%로 반 이상의 가구가 월 생활비로 250만원 미만을 쓰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외에 250만∼350만원은 23.1%, 350만∼500만원은 12.8%, 500만∼1000만원은 3.9%로 나타났다.

이 보고서는 지난 2014년 전국 6718가구의 성인 여성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작성됐다. 조사 대상 가구 중 금융기관의 부채를 지고 있는 가구는 2323가구(34.5%)였다.

가계의 지출 항목 중 가장 부담이 큰 항목은 교통·통신비(20.3%)였고 교육비(16.5%), 식비(15.7%), 주거비(12.0%)가 뒤를 이었다.
정유진 인턴기자 icamdyj71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