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남도, 시군 조직진단 자문으로 상생협력 한몫

최종수정 2016.06.21 14:13 기사입력 2016.06.21 14:13

댓글쓰기

"행자부 조직 진단 의무화 따라 선진 기법 시군 접목 등 정책 협력"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전라남도가 자치시대의 본질적 가치를 실현하는 행정 지원 기능을 다하면서 도와 시군의 바람직한 상생 협력관계를 구축하고 있다.
21일 전라남도에 따르면 조직관리팀이 지난 15일까지 보름여 동안 16개 시군을 직접 방문해 관련 과장을 비롯한 관계관을 대상으로 도의 조직 진단 사례를 소개하고, 대상 시군의 추진 계획에 대한 자문을 해 큰 호응을 얻었다.

이번 현지 자문은 행정자치부가 지난 3월 말 지자체조직관리지침을 통해 광역 및 기초자치단체에 매년 조직 진단을 정례화하고 기능이 감축된 업무의 인력을 새로운 행정수요에 대체토록 의무화한 데 따른 것이다.

행자부는 지침에서 광역지자체의 경우 일반직 인력의 3%, 기초지자체는 2%에 해당하는 인력을 재조정토록 의무화하고, 목표를 실현하지 못한 자치단체는 2017년부터 미달 인원의 30%에 해당하는 인원의 기준 인건비를 감축하는 페널티를 주겠다는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이에 따라 전라남도는 조직 진단 자문의 필요성을 느끼고 희망 시군의 신청을 받아 조직팀이 현지를 직접 방문해 시군 관계자와 조직 진단의 불가피성, 추진 방향, 기능 조정에 대한 대응 방안을 자문했다.

특히 2005년부터 도 특수시책으로 매년 독자적인 조직 진단을 실시해 축적해온 조직진단 분석기법과 노하우를 자료화해 기본계획 수립, 분석 기법 적용, 정량평가 및 정성평가, 결과 분석, 사후 활용 등 세부 과정에 대해 상세히 설명, 시군이 조직 진단에 대한 방향 설정과 흐름을 이해하도록 했다.

이같은 전라남도의 조직 진단 자문에 대해 시군은 행자부가 지자체 조직진단을 매년 정례화하고 인력 재조정을 의무화 한 이후 시군의 조직 운영 업무가 혼선을 빚으면서 답보상태에 머물러 있는 상황에서 도가 시군을 방문해 선진 조직 진단 기법을 소개하고 방향을 제시한 것에 대해 고무적으로 평가했다.

장영식 전라남도 자치행정과장은 “도와 시군의 공동 목표는 행자부가 제시한 기능재조정 목표를 실현해 기준 인건비 페널티를 받지 않는 것”이라며 “이를 위해 도가 시군을 직접 방문해 도의 조직 진단 사례를 소개하고 문제점을 보완토록 하는 등 시군과 상생 협력에 나선 것”이라고 말했다.

전라남도는 시군 사무량 조사 및 조직진단 컨설팅 과정에서 제시된 문제점과 의견을 행정자치부에 건의했으며, 합리적 개선 방안을 마련해 줄 것을 요청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