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지원 "국회법 개정안, 반드시 재의해야"

최종수정 2016.06.21 09:28 기사입력 2016.06.21 09:28

댓글쓰기

박지원 "국회법 개정안, 반드시 재의해야"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박지원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21일 "국회법 개정안(상시청문회법)은 반드시 재의해야 한다"며 "특히 정세균 국회의장은 여소야대(與小野大) 상황의 최초의 야당 출신 국회의장으로서 하신 말씀을 지켜줄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국회법 재의는) 야당의 임무고, 더 나아가 국회의 임무라는 것을 거듭 국회의장과 야당에 촉구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박근혜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한 상시청문회법에 대해 "정부도 국회사무처가 추진하면 할 수 있다고 했고, 국회의장과 야 3당역시 재의를 약속했다"며 "국민과의 약속을 당당히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박 원내대표는 "개헌에 대한 정 의장의 말 처럼 이 사안(상시청문회법 재의)도 20대 국회 의지의 문제"라며 "국회법 재의는 국회 입법권 수호의 문제로, 임기만료로 안건이 자동폐기됐다는 의회민주주의를 부정하는 인식에 대해 국회의 권위를 세우는 일이다. 재의하지 않는다는 것은 국회법 개정안이 자동폐기됐다는 주장에 동조하는 것"이라고 정 의장과 야당을 압박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어 "국민은 지라고 야당을 만들어줬지만, 이 과정에서 국민의 여론을 등에 업으면 우리는 이길 수 있다"며 "그것이 야당이 임무이기 때문에 우리는 (재의안을) 제출하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박 원내대표는 계속되고 있는 새누리당의 분열상을 지적하면서 "위기는 다가오고 파도는 거세지는데 선장과 조타수가 싸움만 하면 배는 침몰할 수밖에 없다"며 "당정청은 야당의 발목을 잡지 말아야 한다"고 비판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