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래에셋배당프리미엄펀드 시리즈, 설정액 1조원 돌파

최종수정 2016.06.20 09:09 기사입력 2016.06.20 09:0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서연 기자] 미래에셋자산운용은 미래에셋배당프리미엄펀드 시리즈가 설정액 1조원(1조 366억원)을 돌파했다고 20일 밝혔다.

제로인에 따르면 20일 기준 배당프리미엄펀드의 수익률은 1년 3.4%, 2년 11.83%, 3년 31.87%로 장단기 우수한 성과를 시현 중이며 3년 수익률 1위를 포함해 업계 주식혼합형 펀드 중 상위권을 꾸준히 기록하고 있다. 특히 KOPSI지수가 1년, 2년, 3년 각각 -4.57%, -1.94%, 3.45%를 기록한 것과 대비, 안정적인 수익률을 통해 대표적인 중위험·중수익 상품으로 인식되며 올해만 1000억원이 넘는 자금이 증가했다.
수탁고는 미래에셋배당프리미엄펀드 4766억원, 노후준비에 활용할 수 있는 연금저축펀드와 퇴직연금펀드가 각각 831억원, 229억원, 동일 전략을 추구하는 사모펀드가 4258억원 등이다.

이 펀드는 국내 우량기업 주식 중 보통주와 비교해 높은 배당 수익을 지급하는 우선주와 고배당 성향을 지닌 배당주에 주로 투자한다. 또한 주가수준보다 높은 행사가격으로 콜옵션을 매도(커버드콜 전략)해 현물 주가의 완만한 상승 시나 횡보 또는 주가 하락 시에도 프리미엄을 통한 초과수익이 가능하다.

주식과 채권에 동시에 투자하는 주식혼합형펀드이며, 자산별로는 주식 66.22%, 채권 7.19%, 상장지수펀드(ETF) 등 집합투자증권 20.81% 등에 분산해 투자하고 있다.
미래에셋배당프리미엄펀드는 고객의 다양한 투자 성향을 반영해 일반형펀드 외에도 매월 분배금을 지급하는 월지급식 형태로도 가입할 수 있다. 글로벌 및 차이나 지역 배당주에 투자하면서 커버드콜 전략을 활용하는 펀드도 운용 중이다.

성태경 미래에셋자산운용 리테일마케팅부문 상무는 “미래에셋배당프리미엄펀드는 주식의 배당수익, 채권의 이자수익과 더불어 콜옵션 매도 프리미엄을 통해 안정적인 현금흐름을 창출하는 펀드”라며 “시장에 대한 투자에서 현금흐름에 대한 투자로 전환되는 투자자의 니즈를 반영한 상품으로, 저금리 시대 대표적인 중위험·중수익 상품”이라고 말했다.

최서연 기자 christine8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