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호남선 고속화·아산석문산단선, 국가철도망 사업 반영 ‘충청권 희색’

최종수정 2018.08.14 21:02 기사입력 2016.06.17 18:0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대전·충남) 정일웅 기자]
‘호남선 고속화 사업’과 ‘아산석문산단선 사업’이 국토해양부의 ‘제3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2016년~2025년)’에 신규 사업으로 이름을 올렸다.

대전시는 호남선 고속화 사업이 국토부의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포함됨에 따라 서대전역의 활성화와 단절됐던 충청과 호남을 철길로 잇는 토대를 마련하게 됐다고 17일 밝혔다.
호남선 고속화 사업은 노후된 호남선 ‘가수원~논산(29.3㎞)’구간의 시설개량을 주된 내용으로 한다. 국토부는 총 4596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이 사업을 시행하는 방안을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최종 반영했다.

이를 토대로 시는 그간 굴곡 노선 운행으로 제기돼 온 철도운행의 안전성과 효율성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호남선 고속철도 개통 당시 저속철 논란으로 호남선 KTX서비스가 대폭 축소되면서 이용객이 급감했던 서대전역에 재차 활기를 불어넣고 단절됐던 충청-호남지역을 철길로 다시 잇는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는 점에 의미부여를 했다.
권선택 대전시장은 “지역의 숙원사업(호남선 고속화)을 국가철도망 사업에 반영해 준 국토부 등 중앙정부에 고마움을 표한다”며 “시는 본격적인 사업에 앞서 충남과 긴밀한 공조관계를 구축, 사업이 신속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역량을 결집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국토부는 호남선 직선화와 함께 ‘아산석문산단선’사업도 국가철도망 사업에 포함시켰다. 이 사업은 당진 합덕 서해선복선전철에서 아산 국가산업단지와 당진항을 거쳐 석문국가산업단지까지 40㎞에 달하는 단선철도로 그간 충남이 중적으로 추진해 온 당진항·대산항의 인입철도 일부에 해당한다.

도는 국토부가 아산석문산단선 사업을 국가철도망 사업에 반영함에 따라 이르면 올해 말, 늦어도 내년 초에는 예비타당성조사를 신청하고 예타를 통과할 시 기본계획 및 실시설계를 거쳐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이 사업에 소요될 사업비는 1조원 가량으로 추정된다. 도는 오는 2025년까지 이 사업을 완료하는 것을 목표로 사업 진행에 행정력을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도는 아산석문산단선 사업이 충남의 환황해 아시아 경제시대 중심 도약을 뒷받침하는 또 하나의 물류 대동맥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국토부의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는 ‘충청권광역철도 2단계 신규사업’도 수정 반영됐다. 반영된 내용은 호남선 고속화 사업 반영에 따라 논산~계룡 구간을 제외한 신탄진~조치원(22.5㎞) 구간에 총 사업비 5081억원을 투입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대전·충남=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꼬북좌의 반전 매력' [포토] 나연 '깜찍한 여신미모' [포토] 선미 '도발적인 눈빛'

    #연예가화제

  • [포토] 건강미의 대명사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요염한 자태' [포토] 홍수아 '파격 보디 프로필' [포토] 제시 '시선집중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