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화케미칼, 日JCR서 신용등급 ‘A-‘받아

최종수정 2016.06.17 10:10 기사입력 2016.06.17 10:10

댓글쓰기

‘BBB+’에서 한 단계 상향조정
유화·태양광 사업 손익 개선, 성공적인 M&A 등 높이 평가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한화케미칼(대표 김창범)이 일본 신용평가사인 JCR(Japan Credit Rating agency)로부터 회사채 신용등급 ‘A-’를 받았다고 17일 밝혔다. 기존의 ‘BBB+’에서 한 단계 상향 조정된 등급으로 2008년 JCR 평가를 받기 시작한 이래 최고 등급이다.
JCR은 2개월 간의 실사를 마치고 ▲석유화학 시황 개선에 따른 수익 확대 및 실적 개선 ▲삼성 유화사(한화종합화학, 한화토탈)의 성공적 인수에 따른 사업 포트폴리오 강화와 시장 내 우월적 지위 확보 ▲대형 M&A에도 급격한 차입금 증가 없는 적절한 부채관리 ▲자회사인 한화큐셀의 통합법인 출범에 따른 태양광 시장 지위 향상 및 손익개선을 높이 평가해 신용 등급을 상향 조정했다.

이로써 한화케미칼은 일본 자본 시장에서 자금을 조달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현재 일본은 마이너스 금리로 인해 회사채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으며 국내보다 낮은 금리로 회사채(사무라이 본드)를 발행할 수 있어 금융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JCR은 글로벌 신용평가 기관으로 특히 아시아, 중동, 유럽, 오세아니아 등에서 공신력을 인정받고 있으며 미국 증권선물위원회의 공인 신용평가기관으로 등록되어 있다. 한화케미칼은 중장기적으로 글로벌 자본시장 진출에서 필수적인 세계 3대 신용 평가기관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무디스(Moody’s), 피치(Fitch)의 신용등급 평가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