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리메이크 드라마 ‘1%의 어떤 것’, 달콤 쌉싸름한 대본 리딩 현장

최종수정 2016.06.13 14:34 기사입력 2016.06.13 14:34

댓글쓰기

'1%의 어떤 것' 대본 리딩 현장/사진=가딘미디어

'1%의 어떤 것' 대본 리딩 현장/사진=가딘미디어


[아시아경제 정유진 인턴기자] 리메이크 드라마 '1%의 어떤 것'의 화기애애한 대본 리딩 현장이 공개돼 관심을 끌고있다.

13일 드라마 '1%의 어떤 것'측은 배우 하석진, 전소민, 민태하, 임도윤, 김선혁, 이해인 등 주·조연 배우들과 강철우 감독, 현고운 작가가 참여한 대본 리딩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대본 리딩 현장에선 배우들의 찰떡궁합이 돋보였다. 로맨틱한 장면에서는 현장 자체가 핑크빛 분위기를 자아낼 정도로 달콤했고, 슬픈 장면에서는 가슴을 쓸어내리며 눈물을 참는 집중하는 분위기였다.

현고운 작가는 "내가 복이 너무 많다고 생각한다. 정말 좋은 배우들과 함께 작품을 할 수 있어 영광이다"라고 고마움을 표했다.

강철우 감독은 "연기가 전체적인 조화가 잘 어우러지는 것 같다. 판타지스러운 로맨스 안에서 리얼리티를 살리기 위해 많은 고민을 해 보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드라마 ‘1%의 어떤 것’은 지난 2003년 MBC '일요 로맨스극장'이라는 타이틀로 많은 사랑을 받은 드라마를 리메이크한 작품이다. 제 2의 강동원, 김정화로 하석진과 전소민이 발탁돼 기대감을 높였다.

정유진 인턴기자 icamdyj71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