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하영구 회장은…최연소·최장기 은행장 출신

최종수정 2016.06.13 11:37 기사입력 2016.06.13 11:3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인터뷰 하영구 은행연합회장 프로필
[아시아경제 박철응 기자]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한국 정부는 미국과 통화스와프를 추진하기 위해 애를 쓰고 있었다. 미국 최고위급 당국자를 움직여야 했는데 쉽지 않았다.

이 때 하영구 은행연합회장(당시 씨티은행장)이 나서 미국 재무장관을 맡았던 로버트 루빈 씨티그룹 고문과 강만수 당시 기획재정부 장관을 연결시키는 데 역할을 했다. 옛 한미은행 시절부터 14년동안 은행장을 역임하며 국내외적으로 네트워크를 쌓아온 하 회장의 면모를 보여주는 일화다.

2001년부터 2014년까지 은행장을 5연임하면서 붙여진 수식어가 '직업이 은행장'이다. 전남 광양 출신으로 경기고와 서울대 국제경제학과(옛 무역학과)를 졸업하고 노스웨스턴대 대학원에서 경영학 석사 학위를 받았다.

1981년 씨티은행 서울지점에서 첫 발을 디딘 이후 자금담당 총괄이사, 투자은행 사업부문 부문장, 아시아 라틴아메리카지역본부 임원, 한국소비자금융그룹 대표 등을 거쳤다.

2001년에는 48세의 나이로 한미은행장에 선임돼 최연소 은행장 기록을 세웠다. 2004년 한미은행이 씨티그룹에 인수된 이후에도 계속 은행장을 맡다가 2014년에 퇴임하고 은행연합회장에 선임됐다.
은행업 사정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으며 오랫동안 글로벌 은행에서 일해온 국제 감각이 탁월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소탈하고 원만한 성격으로 각 분야의 인맥도 두텁다.

▲1953년생 ▲서울대 국제경제학과 ▲미국노스웨스턴대 대학원 석사 ▲씨티은행 자금담당 총괄이사 ▲씨티은행 한국소비자금융그룹 대표 ▲한미은행장(2001~2004) ▲씨티은행장(2004~2014) ▲은행연합회장(현재)

박철응 기자 her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