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민의당, 본격 진상조사단 활동 개시…첩첩산중

최종수정 2016.06.13 12:45 기사입력 2016.06.13 12:45

댓글쓰기

김수민 국민의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김수민 국민의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국민의당이 13일 김수민(30·비례대표) 의원의 리베이트 수수 의혹 등을 풀기 위한 진상조사단 활동을 본격적으로 개시했다. 그러나 관련된 의혹이 연이어 터져나오고 있는데다, 조사범위를 공천과정 전반으로 확대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어 갈 길은 '첩첩산중'이다.

국민의당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를 열고 이상돈 최고위원(진상조사단장)이 마련한 진상조사단 구성안을 심의·의결했다.

진상조사단 위원으로는 박주선 최고위원(국회부의장), 김삼화 의원, 김경진 의원 등 율사 출신의 현역의원들이 주로 포진했다. 속도감·전문성 있는 조사를 위한 인선인 것으로 풀이된다. 진상조사단은 이날 구성안 의결 직후 부터 본격적인 활동을 개시, 김 의원의 리베이트 의혹 등에 대한 조사를 벌여 나갈 계획이다.

우선 쟁점은 김 의원이 대표로 있는 '브랜드호텔'이 홍보업체들로부터 수수한 2억3820만원이 어떤 성격인지, 또 이 중 일부자금이 당으로 유입됐는지 여부를 규명 해 내는 일이다.

국민의당에서는 브랜드호텔이 수수한 돈을 두고 정당한 업무를 수행한데 따른 댓가라고 주장하는 반면, 선관위는 이를 리베이트로 보고 업체간 맺은 계약도 허위였다는 입장이다. 한 업체가 체크카드로 지급했다는 6000만원에 대해서도 선관위는 당 소속 선거홍보TF로 흘러 들어갔다고 보고 있지만, 국민의당에서는 해당 TF가 존재하지 않았다는 반박을 내놓고 있다.
가장 큰 쟁점은 이번 의혹과 관련해 무명(無名)의 정치신인 이었던 김 의원을 비례대표 7번으로 추천한 공천과정이다. 리베이트 의혹에 이어 공천에도 문제가 있었다는 결론이 나올 경우, '새정치'를 표방했던 국민의당은 상당한 정치적 타격을 입을 수 밖에 없다.

다만 국민의당은 1차적으로 리베이트 의혹 부터 규명한다는 계획이다. 손금주 수석대변인은 이날 최고위 직후 기자들과 만나 "(당으로 자금이 흘러들어왔는지 여부가) 핵심이기 때문에 1차적으로는 선관위가 고발한 내용에 조사를 한정 할 것"이라며 "(공천과정은)그 이후 조사범위의 확대 여부에 대해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이 최고위원도 안철수 상임공동대표에 결단에 달려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최고위원회 결정에 따르겠다는 것이 와전됐다"고 해명하며 "모든 가능성을 열어둔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