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소프트웨어 가치 담보로 융자 받는다

최종수정 2016.05.24 12:00 기사입력 2016.05.24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소프트웨어의 가치를 담보로 융자를 받을 수 있는 길이 열린다.

미래창조과학부(이하 미래부)는 우수 소프트웨어(SW) 기술을 보유한 국내 SW기업이 지식재산권 등 SW가치를 담보로 사업자금을 융자받을 수 있도록 기술보증기금(이하 기보)과 협력해 SW지식재산권(IP) 평가보증 시범사업을 신설·운영한다고 24일 밝혔다.
그동안 국내서는 유형자산 기준으로 기업의 가치평가가 이뤄졌다. 자산 규모가 취약하고 형체가 없는 SW는 그 가치를 인정받기가 힘들어 자금 확보에 어려움이 있었다.

지난해 기술보증기금 신규보증금액 총 5조8066억원 중 SW업종 대상 보증금액은 4512억원으로 전체의 7.8%에 불과했다.

미래부는 기보와의 협업을 통해 SW지식재산권 평가보증 시범사업을 신설해 우수한 SW지식재산권을 보유한 SW기업들이 사업화에 필요한 자금을 융자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기업이 보유한 SW지식재산권(컴퓨터프로그램, 특허 등)에 대한 가치를 평가해 그 결과를 사업자금 대출에 활용할 수 있도록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평가비용을 지원하고, 기보에서 IP 평가를 통해 보증서를 발행한다.

SW지식재산권 평가보증 사업은 일반 기술보증과 달리, SW지식재산권의 가치를 평가하고 연간 100개 기업에 대해 동일기업 기준 최대 10억원 이내에서 기보가 보증한다.

특히 SW의 가치 금액 이내에서 신규보증이 가능하므로 이미 보증 받은 금액 때문에 추가 자금 확보에 어려움이 있던 기업들에게는 더욱 유용하며, 보증비율이 90~95%로일반보증(85%)에 비해 높다.

특허가 등록되기 전, 심사 과정에 있는 SW라도 보증이 가능해 최대 1년여의 보증 평가시점을 단축할 수 있다.

미래부는 이 사업의 취지를 확산하고, 실질적인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기업·신한 등 주요 은행과 협력체계를 구축해 다양한 혜택이 확대될 수 있도록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미래부는 우수 SW기술을 보유한 기업이 원활하게 투자유치를 받을 수 있도록 SW기술 가치평가를 지난해부터 지원해 왔으며, 투자자 관점에서 기술성·시장성 분석 등을 반영한 IR 자료작성·IR 피칭 교육·투자유치 설명회 등 후속지원도 강화할 예정이다.

서석진 미래부 SW정책관은 “동 시범사업을 통해, 자산 추정이 어렵고 자본력이 미약한 SW스타트업·중소기업들이 지식재산권 및 기술 가치를 제대로 인정받고 사업화의 숨통을 마련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