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애경 가습기메이트 피해자 “애경도 수사 진행해달라”

최종수정 2016.05.24 08:53 기사입력 2016.05.24 00:27

댓글쓰기

사진=SBS '뉴스토리' 제공

사진=SBS '뉴스토리' 제공


[아시아경제 김재원 인턴기자] 옥시레킷벤키저가 아닌 애경이 판매한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가 23일 언론에 모습을 드러내 애경도 수사에 착수해줄 것을 당부했다.

살균제 피해자 박나원양은 23일 서울대병원에서 산소호흡기를 연결하기 위해 제거했던 연골을 메우는 수술하고 퇴원했다.
박양의 어머니 김씨는 이날 서울 종로구 환경보건시민센터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검찰 수사에 애경이 빠져 있는데 그것부터 빨리 진행해줬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애경이 판매한 가습기 살균제는 클로로메틸이소티아졸리논(CMIT) 또는 메틸이소티아졸리논(MIT)을 원료로 만들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질병관리본부는 2011년 동물실험 결과, 폴리헥사메틸렌구아니딘(PHMG)이나 염화에톡시에틸구아니딘(PGH) 등과 달리, CMIT나 MIT를 원료로 한 제품에서는 독성을 확인하지 못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에 검찰 수사도 PHMG를 사용한 옥시와 PGH를 쓴 세퓨에 집중하고 있는 가운데, 애경에 대해서는 조사를 진행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박양은 2011년 10월 출생 후 100일을 전후한 2012년 초에 3~4개월간 애경의 가습기메이트를 사용한 후 허파가 섬유화하고 허파꽈리가 터지는 기흉이 확인됐다.

김재원 인턴기자 iamjaewon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