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방부, 北통지문에 '답신' 발송…"비핵화 입장표명 요구"(종합)

최종수정 2016.05.23 11:10 기사입력 2016.05.23 11:10

댓글쓰기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국방부 청사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국방부 청사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국방부가 남북 군사당국회담 실무접촉 개최를 촉구한 북한 인민무력부의 전화통지문에 대해 답신을 보냈다.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은 23일 정례브리핑에서 "국방부는 오늘 오전 9시30 분께 서해지구 군 통신선을 이용해 북한 인민무력부 명의의 대남전통문에 대한 답신을 발송했다"고 밝혔다.
문 대변인은 "전통문을 통해 현재 한반도 긴장 고조 상황은 북측의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등 도발적 행동으로 인한 것이라 강조하고 북핵 문제에 어떠한 언급도 없이 군사회담을 제의한 데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비핵화에 대한 북한의 입장 표명을 요구하고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진정으로 원한다면 비핵화 의지와 함께 실질적 행동을 보여야 한다는 입장을 명확히 전달했다"며 "북한과의 대화는 북한의 비핵화 조치가 최우선되어야 한다는 기본입장을 확고하게 견지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북한 인민무력부는 지난 21일 우리 측에 통지문을 보내 5월 말에서 6월 초 사이에 남북 군사당국회담 개최를 위한 실무접촉을 하자고 제의한 바 있다.

북한은 통지문을 통해 "조선반도에서의 군사적 긴장을 완화하고 제2의 6ㆍ25 발발을 사전에 막는 것은 민족의 생사존망과 직결된 초미의 문제"라며 "우리는 북남 군당국이 마주앉아 발생할 수 있는 군사적 충돌과 관련한 현안문제들을 허심탄회하게 논의하고 군사적 신뢰보장을 위한 실질적인 조치들을 취하는데 절실한 제도적, 법률적 대책들을 합의하고 이행할 필요가 있다고 간주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20일에도 북한 국방위원회는 공개서한을 통해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남북군사회담 개최 제안에 대해 지체 없이 화답하라고 우리 정부에 촉구했었다.

우리 국방부는 "북한은 '남북군사회담' 제의에 앞서 비핵화를 위한 실질적인 변화를 행동으로 보이는 것이 우선"이라며 "우리 정부는 '북한과의 대화에 있어 비핵화 조치가 최우선되어야 한다'는 확고한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고 반박한 바 있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