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황 총리, 사우디 국왕 면담…'비전2030' 참여 넓힐까?

최종수정 2016.05.22 10:40 기사입력 2016.05.22 10:40

댓글쓰기

황 총리, 사우디 국왕 면담…'비전2030' 참여 넓힐까?
[아시아경제 조영주 기자] 황교안 국무총리가 22일 사우디아라비아 제다에서 살만 빈 압둘아지즈 알사우드 사우디 국왕을 면담하고, 양국 협력방안을 논의한다.

사우디아라비아 공식 방문 이틀째인 황 총리는 이 자리에서 안정적인 에너지 수급을 위한 협력을 강화하고, 건설·플랜트 등 전통적 협력 분야는 물론 보건·의료 등 새로운 분야에서의 협력 방안을 협의할 예정이다.

황 총리는 사우디 측을 상대로 사우디 발전 계획인 '비전 2030'에 우리 기업이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을 요청할 예정이다. 비전 2030은 2030년까지 석유 의존도를 축소하고 신산업을 육성하는 내용의 사우디 국가발전의 청사진이다.

양국은 또 외교부간 정례정책협의회를 설치하는 내용의 정무협의 양해각서(MOU), 육상교통 분야 협력을 증진하는 교통협력 관리프로그램, 투자협력위원회를 설치하는 투자협력위 프레임워크 프로그램, 치안협력MOU, 에너지협력 MOU 등 5개 협정을 체결한다.

황 총리는 이브라힘 알아사프 사우디아라비아 재무장관, 사우디의 최대 화학기업인 사빅(SABIC)의 사우드 빈 압둘라 빈 투나얀 알 사우드 회장, 칼리드 알팔리 에너지산업광물장관 등을 접견한다.
황 총리는 이날 제다에서 열린 동포간담회에 참석해 "한국과 사우디 양국 간 협력 관계가 다양화 다변화되고 있다"면서 "사우디와 건설, 에너지 등 전통적인 협력 분야와 함께 보건·의료, 신재생에너지, 인적자원 개발 등 새로운 분야에서 전방위적 협력 관계를 발전시켜 나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방문은 우리의 제1위 원유공급국이자 제1위의 해외건설 수주시장으로 지난 반세기 동안 우리 경제 성장의 동반자였던 사우디와 미래지향적인 협력 관계를 구축하기 위한 것"이라며 "'비전 2030'의 시행을 통해 석유기반 경제에서 지식기반 경제로 전환을 추진하는 사우디는 우리나라에 새로운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날 황 총리는 영빈관에서 약 1시간 동안 모하마드빈나예프 사우디 제1왕위계승자와 공식 만찬을 가졌다. 황 총리는 이 자리에서 "탈석유화, 산업발전, 경제개혁을 위해 비전 2030을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고, 빈나예프 제1왕위계승자는 "한국과의 협력을 희망한다"고 답했다.

황 총리는 이번 순방 첫 방문지였던 우즈베키스탄에서는 수르길 가스화학단지 완공식에 참석해 "수르길 가스화학 플랜트는 양국 관계의 이정표"라며 "이번 완공을 계기로 앞으로 두 나라가 공동 번영의 미래를 위해 든든한 동반자로 함께 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영주 기자 yjc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