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기아 '투싼·스포티지'… 中서 200만대 판매 달성

최종수정 2016.05.22 10:02 기사입력 2016.05.22 10:0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현대기아차가 중국에서 11년 만에 준중형 SUV 200만대 판매 기록을 세웠다.

22일 현대기아차는 2005년부터 올해 4월까지 중국 시장에서 투싼 122만3대, 스포티지 81만7969대 등 준중형 SUV 203만7972대를 팔았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2005년 중국 시장에 1세대 투싼을 처음 출시한 후 지난해까지 3개 모델을 투입했다. 기아차도 2007년부터 올해 3월까지 3개 모델의 스포티지를 선보였다. 구형 모델이 신형과 함께 판매되는 중국 자동차 시장의 특성상 투싼과 스포티지는 현재 3세대 6개 모델이 동시에 팔리고 있다.

올해 4월까지 투싼은 1세대 42만348대, 2세대 70만8003대, 3세대 9만1652대가 판매됐으며 스포티지는 1세대 35만5969대, 2세대 44만6664대, 3세대 1만5336대가 팔렸다.

올해 들어서는 투싼과 스포티지 모두 신형 모델이 현지 시장에서 인기를 끌어 판매 대수가 큰 폭의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 1~4월 투싼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7%나 늘어난 6만8650대가 팔렸다. 스포티지 판매도 전년대비 46% 증가한 4만8989대를 기록했다.
특히 최근에는 드라마 '태양의 후예'가 중국에서 인기를 끌면서 극중 주인공의 차로 등장한 투싼도 함께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투싼과 스포티지 모두 신모델을 중심으로 판매가 늘고 있어 올해 중국에서 좋은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