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연 6.46% 소상공인 전용 보증상품 출시

최종수정 2016.05.23 06:00 기사입력 2016.05.23 06:00

댓글쓰기

23일 국민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KEB하나은행 4개 은행과 업무협약 체결

서울시, 연 6.46% 소상공인 전용 보증상품 출시

[아시아경제 기하영 수습기자]서울시와 서울신용보증재단은 연 6.46% 이하의 중금리로 보증부대출을 받을 수 있는 '서울시 소호(SOHO) 중금리 특별보증' 상품을 전국 최초로 출시한다고 23일 밝혔다. 신용등급 때문에 은행권(제1금융권) 대출이 어려운 소기업과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한다.

시와 재단은 올해 개인신용등급 4~7등급의 ‘중신용자’ 사업자에게 총 250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기업 당 최대 2000만원까지 받을 수 있으며 4년 또는 5년 균등분할상환이 가능하다.

이를 위해 23일 오전 10시 서울시청에서 국민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KEB하나은행 4개 금융기관과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협약에 따라 시는 재단에 10억 원을 출연해 재원을 마련하고 4개 은행은 중신용 사업자 발굴 및 추천, 신용보증 안내와 상담 등 금융 지원 역할을 맡는다. 재단은 기존 신용등급의 한계를 보완해 개발한 '중금리 전용 신용평가 모형'을 통해 꼭 필요한 소기업·소상공인에게 중금리 보증상품이 공급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중금리 전용 신용평가 모형은 개인이 아닌 사업자에 초점을 맞춰 신용도를 보다 구체화·세분화한 모형이다. 전 국민을 대상으로 일률적으로 구분되는 기존 신용등급 체계(CB 1~10등급)로는 중금리 대출에 맞는 사업자를 선별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시는 올 초 금융위원회에서 10%대 중금리 대출 활성화 발표 이후, 출시상품이 개인 신용대출에 집중 돼 있어 사업자를 위한 보증부대출을 지원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는 지난 2월 시가 발표한 ‘경제민주화특별시, 서울’ 선언의 16개 실천과제 중 하나다. 연 27.9% 금리로 1000만원을 빌린 소상공인이 중금리 보증대출을 통해 연 6.46%로 대출을 받으면, 연 평균 약 109만원의 금융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시와 재단은 조기에 자금이 소진되면 지원규모 확대를 검토할 예정이다. 일반보증한도를 초과해 추가 자금이 필요한 기업에는 '중금리 전용 신용평가모형'을 적용해 지원하는 방안도 고려중이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재단 고객센터(1577-6119)로 문의하면 되며, 실제 이용은 6월10일부터 각 은행창구에서 가능하다.

서동록 경제진흥본부장은 “이번 중금리 보증부대출 지원을 비롯해 서울시가 지난 2월 발표한 경제민주화 정책을 역점을 두고 추진해 '상생' '공정' '노동권 보장'이라는 세 가지 핵심가치를 실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기하영 수습기자 hyki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