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내년부터 지상파 UHD 도입…"방송 생태계 구축이 중요"

최종수정 2016.05.22 12:00 기사입력 2016.05.22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안하늘 기자] 내년 2월부터 시작되는 지상파 초고화질(UHD) 도입을 위해서는 UHD 방송 생태계를 구성하는 콘텐츠 제작, 설비 구축, 수신기 확보가 선제돼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미래창조과학부는 최재유 2차관 주재로 지난 20일 한국정보화진흥원 서울사무소에서 '제16차 ICT 정책 해우소'를 열고 관련 사업자들의 UHD 본방송 도입을 위한 준비 현황과 준비 과정에서 제기된 이슈에 대해 논했다.

지난해 12월 방송통신위원회와 미래부는 공동으로 '지상파 UHD 방송 도입을 위한 정책방안' 발표하면서 지상파 UHD 도입 일정을 확정했다. 2017년 2월 수도권부터 시작해 2017년말 광역시 및 강원권, 2020년부터는 전국 시군으로 단계적으로 지상파 UHD 본방송이 개시될 예정이다.

지상파 UHD 방송이 도입되면, 우선 지상파 방송을 기존 HD 대비 4배 선명한 화질로 볼 수 있게 된다. 또 IP 기반으로 양방향·맞춤형 서비스가 가능해 UHD 다시보기 서비스를 유료방송을 가입하지 않아도 이용할 수 있다.

수도권 본방송 개시에 맞춰, 정부를 비롯해 방송사, 가전사, 방송장비업체 등 관련 업계는 표준 제정, UHD 방송장비 및 수신기 개발, 실험방송 실시 등 지상파 UHD 본방송 개시에 필요한 여러 사항들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정책해우소에서는 '지상파 UHD 도입 관련 이슈사항' 발제 후, 지상파 UHD 콘텐츠 제작사, 방송사, 가전사, UHD KOREA에서 전반적인 준비상황과 향후 추진방향 등에 대한 발표가 이어졌다.

참석자들은 성공적인 지상파 UHD 방송을 위해 UHD 방송 생태계를 구성하는 UHD 콘텐츠 제작, 송신·송출 설비 구축, UHD 방송 수신기 확보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이를 위한 과제 및 이슈로, UHD 콘텐츠 제작 활성화, 방송사 채널 배정, 본방송 이전 UHDTV 출시, 기보급 UHDTV 지원, 직접 수신환경 개선 등을 제기했다.

또 선제적인 UHD 방송 도입이 UHD 글로벌 리더십을 확보할 수 있는 매우 좋은 기회이므로, 이를 계기로 하여 UHD 방송 분야 R&D 확대, 글로벌 컨퍼런스 개최 등 여러 노력도 병행할 필요가 있다는 점에 대해 공감하였다.

최재유 2차관은 "UHD 방송 도입은 방송의 패러다임이 전환되는 것으로서, 콘텐츠 제작부터 방송 수신까지 준비사항이 많아 어려움이 있겠지만 어느 하나도 빠뜨릴 수 없는 만큼 관련 당사자들이 힘을 합쳐 같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안하늘 기자 ahn70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