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산림청, 세계 최초 ‘노령목’ 복제묘목 대량생산

최종수정 2018.08.14 21:33 기사입력 2016.05.18 13:53

댓글쓰기

노령목 ‘청원 음나무’의 복제를 통한 묘목 생산 과정 사진. 산림청 제공

[아시아경제(대전) 정일웅 기자] 국내 연구진이 체세포배 복제기술을 이용해 노령목을 묘목으로 대량생산하는 데 성공했다.

이 사례는 그간 성숙한 나무에서 체세포 배아(embryo) 발생 조직을 유도, 식물체를 복제하지 못하는 데 어려움(기존에 학계 내 성공사례 미보고)을 겪던 중 세계 최초로 일궈낸 성과물이라는 점에서 의미를 더한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체세포배 복제기술로 천연기념물 ‘청원 음나무’의 묘목을 대량생산하는 데 성공했다고 18일 밝혔다.

복제된 음나무는 두릅나무 과에 속하며 통상 ‘엄나무’로도 불린다. 새순은 ‘개두릅’이라는 산나물로 인기가 많고 가시가 돋힌 가지는 ‘악귀를 물리친다’는 속설을 가졌다.

음나무의 소재지는 청원 공북리로 수령은 700살 이상으로 추정되며 민속·문학적 부문에서 가치를 인정받아 현재 천연기념물 제305호로 지정·보호받고 있다.

이에 국립산림과학원은 청원 음나무를 보호하고 가치를 보존할 목적으로 복제를 시도, 최근 복제 및 대량 생산에 성공했다.
체세포배 복제기술은 식물의 줄기 또는 잎을 재료로 시험관 내에서 조직배양기술을 이용해 인위적으로 배아를 유도하는 형태로 이뤄지며 관련 기술의 개발은 일시에 대량의 묘목을 생산할 수 있게 한다는 게 산림청의 설명이다.

특히 음나무 복제과정에서 얻은 체세포 배아 발생 조직은 종자유래의 배아 발생 조직과 비교할 때 차이가 미미하고 생산된 묘목 역시 일반 종자의 묘목과 유사, 생장력이 뛰어난 장점을 갖는다.

국립산림과학원은 올해 3월 이미 관련 기술의 특허출원을 마친 상태로 산림분야 국제 저널인 ‘트리스(Trees)’지에 연구결과 게재를 앞두고 있기도 하다.

국립산림과학원 문흥규 산림생명공학과장은 “개발된 체세포배 복제기술은 노령목을 온전한 형태로 복제, 묘목을 대량생산할 수 있게 한다는 점에서 의미를 갖는다”며 “이 기술을 접목해 보존가치가 높은 천연기념물 또는 경제적 가치가 높은 노령목을 복제·대량 생산할 수 있는 길을 열었다는 데서 자부심을 느낀다”고 말했다.



대전=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