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천시·경기도 출자기관 채용 비리…지원자 정보 유출

최종수정 2016.05.12 14:23 기사입력 2016.05.12 14:23

댓글쓰기

인천경찰청, 인천유시티·경기과학기술진흥원 대표 등 5명 입건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지방자치단체 출자기관의 인사채용 시스템에 구멍이 뚫렸다. 대표와 간부들이 채용과정에서 경쟁자인 다른 지원자들의 개인정보를 제공받은 것으로 경찰 수사결과 드러났다.

인천지방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는 인천시, 경기도 출자기관 대표 2명과 해당 기관의 간부·직원 3명을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 12일 인천지검에 송치했다.
인천시 출자기관인 인천유시티 A대표는 지난해 7월 실장·부장 등 2급 직원을 공개 채용하면서 평소 친분이 있는 입사지원자 2명에게 다른 지원자 9명의 이름, 생년월일, 학력, 출신학교, 경력, 자격 등이 담긴 내부 문건을 넘겨준 혐의를 받고 있다.

A대표는 또 2014년 12월에는 경기도 출자기관인 경기과학기술진흥원의 원장 공개 초빙에 지원한 지인 B씨에게 경기과학기술진흥원 직원을 통해 개인정보가 포함된 공모자 11명 현황과 도덕성검증위원회 위원 10명의 명단 등을 빼내 전달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경쟁자들의 개인정보를 건네받은 지원자 3명은 모두 채용돼 현재 인천유시티 간부와 경기과학기술진흥원장으로 재직중이다.
경찰은 지자체 출자기관에서 인사 채용과 관련한 개인정보 유출이 더 있는지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