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슈가맨' 리아, '눈물' 후일담…"유명 뮤지션 남친이 바람피워 만든 곡"

최종수정 2016.05.11 09:59 기사입력 2016.05.11 09:59

댓글쓰기

슈가맨 리아. 사진=JTBC 슈가맨 리아 캡처

슈가맨 리아. 사진=JTBC 슈가맨 리아 캡처


[아시아경제 손현진 인턴기자] 가수 리아가 '슈가맨'에 출연해 자신의 히트곡인 '눈물'의 가사가 탄생하게 된 배경을 밝혔다.

10일 방송된 JTBC '투유 프로젝트-슈가맨'에서 리아는 "과거에 가수들이라면 다 알고 있는 유명 뮤지션과 교제했다. 그 분이 교제 당시 바람이 난 것 같았다"고 말했다.
리아는 공연 뒤풀이 장소에서 남자친구가 다른 여자와 함께 있는 모습을 목격한 것과 남자친구의 휴대전화에 그 여자와 찍은 스티커 사진까지 보게 된 경험을 털어놨다.

리아는 "아마 말로 이별을 말하기 힘드니까 알아서 떠났으면 했던 것 같다"면서 "녹음을 취소하고 집에 가서 울면서 쓴 가사가 '눈물'이다. 지금은 그 덕분에 저작권료를 받고 있다"고 웃음을 지었다.

리아는 1996년 1집 앨범 'Diary'로 데뷔했으며 자신의 대표곡인 '눈물'로 인기를 끌었다.
손현진 인턴기자 free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