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하행선 정체 '늦은 오후' 풀린다…오후4시 서울→부산 5시간 소요 예상

최종수정 2016.05.05 15:26 기사입력 2016.05.05 15:2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은임 기자]어린이날이자 황금연휴 첫 날인 5일 전국 고속도로 곳곳에서 정체가 빚어지는 가운데 늦은 오후부터 하행선 정체가 풀릴 것으로 보인다.

5일 도로공사에 따르면 오후 3시30분 현재 경부·호남·영동선 등 고속도로 하행선에서 정체가 서서히 풀리고 있다. 오후 4시 승용차를 타고 서울 요금소를 출발할 경우 부산까지 5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그 외에 강릉까지는 3시간10분, 울산 6시간2분, 광주·목포 4시간, 대구 5시간3분, 대전 2시간10분 등 소요시간이 점차 줄어드는 모습이다.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은 북천안나들목→망향휴게소 5.8㎞ 구간과 천안나들목→천안분기점 6.1㎞ 구간 등 총 19.3㎞구간에서 정체되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 목포 방향은 발안나들목→서평택분기점 6.9㎞ 구간과 서평택나들목→행담도휴게소 10.1㎞ 구간 등 총 23.4㎞ 구간에서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영동고속도로 강릉 방향은 새말나들목→횡성휴게소 10㎞ 구간 등 총 18㎞ 구간에서 정체되고 있다.
중부고속도로 통영 방향은 진천나들목→증평나들목 11.1㎞ 구간 등 총 17.3km구간에서 정체 중이다.

도로 정체는 이날 정오에서 오후 1시 사이에 절정에 이른 뒤 자정 무렵에나 모두 해소될 것으로 도로공사는 내다봤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날 오전부터 많은 차량이 서울 밖으로 빠져나가면서 하행선 정체가 당초 예상했던 자정보다 이른 오후 늦게 해소될 것으로 내다봤다. 반면 상행선은 다음날인 6일 임시공휴일의 영향으로 비교적 원활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하루 고속도로로 쏟아져 나오는 차량은 485만대로 예측됐다. 이는 평소 주말 수준인 25만대 보다 더 많은 규모다. 모두 43만대의 차량이 수도권을 빠져나가고, 41만대가 수도권으로 들어올 것으로 예측됐다. 오후 3시 기준으로 25만대가 수도권을 빠져나갔고, 17만대가 수도권으로 진입했다.

조은임 기자 goodn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