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朴대통령, 이란 언론 인터뷰서 "북핵포기, 이란과 협력 기대"

최종수정 2016.05.01 19:00 기사입력 2016.05.01 19: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북한이 핵개발이 아닌 국제사회와의 협력만이 자신들이 원하는 안정과 번영도 가능하다는 점을 하루 속히 깨닫기를 바라며, 이를 위해 이란과도 긴밀하게 협조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1~3일 이란 국빈방문에 앞서 현지 신문사 '이란(IRAN)'과 가진 사전 서면인터뷰에서 "북핵문제 해결이 어느 정도 가능하다고 보는가"란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인터뷰 기사는 현지시간 1일자 조간에 게재됐다.

박 대통령은 "이란 핵 해법을 어느 정도까지 북한 핵문제와 같이 보다 심각한 문제들로 확대해서 적용할 수 있겠는가"라는 질문에는 "북한의 경우 NPT를 탈퇴했고 여러 차례 핵실험을 실시했으며 핵보유를 헌법에 명기하고 있다는 점 등에서 이란과는 상황이 많이 다르다"고 평가했다. 박 대통령은 이번 이란 방문을 통해 핵포기 후 경제발전 계기를 마련하고 있는 이란 사례를 부각시켜 북한을 압박하겠다는 계획도 가지고 있다.

박 대통령은 이와 관련해 "우리는 이란 핵협상 타결이 북핵 문제 해결에 주는 함의에 대해 관심을 갖고 보고 있으며, 북한이 하루속히 진정성을 갖고 협상과정에 복귀하기를 기대한다"는 말도 했다.

박 대통령은 북핵 해법과 관련해 "우리는 북한이 추가 핵실험은 물론 실제 핵사용 위협까지 하고 있는 점을 감안할 때, 핵 개발에 대한 북한의 전략적 셈법을 변화시키지 않고는 이 문제를 해결하기가 어렵다고 보고 있다"고 전했다.
이란의 경제제재 해제 결의한 이후, 이란에 대한 한국의 정치적 입장에 변화가 있느냐는 질문에 박 대통령은 "결의 채택을 환영한다"며 "이란이 국제사회와의 협력을 토대로 새로운 발전과 번영을 이뤄나가기를 바란다"고 논평했다. 이어 박 대통령은 "이런 시점에 이루어진 이번 방문은 제반 분야에서 양국 협력에 큰 진전이 이뤄지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또 "이란시장의 어떤 분야를 목표로 고려하고 있느냐"는 경제적 관심분야에 대한 질문을 받고 "교역 품목을 다변화 하고 이란의 경제 재건에 필요한 인프라, 산업기반, 과학기술 등 다양한 분야에서 긴밀한 성장 파트너십을 구축하기를 희망한다"고 답했다. 박 대통령은 또 이란의 다양한 인프라 구축 프로젝트 참여, ICTㆍ보건의료 등 신산업 분야 협력 등에 대한 관심도 표했다.

신문은 한국이 국제 테러에 대해 어떤 입장을 견지하는지에 대해서도 관심 있게 질문했다. 'IRAN' 측은 "한국이 일반적으로 테러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취하지 않아왔다"는 점을 지적하며 "한국이 테러 안전지역에 있다고 보고 있으며, 테러대응과 관련한 문제에 대해 개입을 자제하는 정책을 취하는 것이냐"고 물었다.

이에 박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무고한 민간인들까지 무차별적으로 살해하는 테러행위는 어떠한 경우에도 정당화 될 수 없는 반인륜적 범죄 행위라는 명확한 입장을 가지고 그동안 테러행위를 강력하게 규탄해왔고 국제사회와 함께 대처해왔다"고 답했다.

박 대통령은 계속해서 "한국은 국제사회의 테러 대응에 보다 적극적 역할을 고려하고 있는가. 이점에서 한국 입장은 이란 입장과 어느 정도 근접하고 있는가"라는 질문에 대해 "우리 정부는 유엔 안보리 대테러 결의 이행, 시리아ㆍ이라크 난민에 대한 인도적 지원 강화, 유엔 등을 통한 폭력적 극단주의 취약국의 역량강화 등을 통해 국제사회의 테러 대응 노력에 적극 참여해왔고, 앞으로도 이러한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이어 박 대통령은 "테러리즘은 국경이 없기 때문에 이에 대한 대응 역시 한 국가의 힘만으로는 이뤄낼 수 없다"며 "테러 대응과 예방을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 모든 국가들이 적극적으로 동참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범수 기자 answ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